‘라켓 박살’ 권순우 논란에 ‘9세 연상’ 연인 유빈도 불똥

입력 2023 09 26 11:21|업데이트 2023 09 26 11:23
유빈 인스타그램
유빈 인스타그램
한국 남자 테니스 간판 권순우(26·당진시청)가 항저우 아시안게임 테니스 남자 단식 경기에서 탈락한 후 비신사적 행동으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 여파가 연인인 유빈에게까지 번지고 있다.

세계랭킹 112위인 권순우는 25일(한국시간) 중국 저장성 항저우의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테니스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세계 636위 태국의 카시디트 삼레즈에게 세트스코어 1-2(3-6 7-5 4-6)로 졌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렸던 권순우 선수는 패배 후 라켓을 바닥에 내려치고 상대 선수와 악수도 거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런 모습은 국내는 물론이고 홍콩, 중국 등 해외 언론들의 질타를 받으면서 누리꾼들 역시 큰 실망감을 내비쳤다.

특히 권순우의 비신사적 행동이 연인 가수 유빈에게도 번지면서 이날 유빈의 소셜미디어(SNS)에는 권순우와 함께 찍은 사진마다 “맞고 다니지는 않죠” “유빈님 도망치세요” “연애만 하고 정리하시라” 같은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한편, 유빈과 권순우는 지난 5월 9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열애 사실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권순우 - 서울신문, 웨이보
권순우 - 서울신문, 웨이보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