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술’ 고민하는 44세 이효리 “화장할수록 늙어 보여”

입력 2024 02 08 00:05|업데이트 2024 02 08 00:05
방송캡처
방송캡처
가수 이효리가 메이크업 굴욕샷 논란 후의 심경과 달라진 마음을 전했다.

7일 채널 ‘메리앤시그마’를 통해 공개된 ‘슈퍼마켙 소라’에는 이효리가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이상순과 저녁을 먹기 위해 숍에 방문하는 대신 급하게 차 안에서 메이크업을 하고 왔다고 밝힌 이효리는 “넌 화장한 거랑 안 한 거랑 똑같다”는 이소라의 칭찬에 “이제는 조금 생기있게 하는 정도”라고 답했다.

이효리는 “과하게 뭘 했다가는 저번에 버버리 쇼 행사 간 거 봤냐. 과하게 도전했다간 약간 낭패 볼 수 있는 확률이 많아졌다는 걸 최근에 깨닫고 ‘이제는 화장도 너무 욕심내면 안 되겠다’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이효리는 명품 브랜드 버버리 행사에서 개성 넘치는 주근깨 메이크업을 선보였다가 기사사진 굴욕 논란에 휩싸였다.

이효리는 이후 이를 직접 계정에 공유하며 “졌지만 잘 싸웠다”고 셀프 디스했으며, 숍을 바꾸라는 질타에 본인이 직접 메이크업을 구체적으로 요구하는 영상을 비화로 공개하며 해명했다.

이효리는 이소라의 “좋았다. 그게 패션에서 할 수 있는 매력이잖나. 시도한다는 것”이라는 말에 “시도한 거지 나는 좀 오래 쉬었으니까. 매력이긴 한데 이제는 시도 안 하는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어렸을 때 다 해봤는데 아직도 내가 욕심내고 있나 그런 생각도 들더라. 이제는 좀 그냥 편안하게 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달라진 마음가짐을 털어놓았다.

이에 이소라는 “우리 그런 얘기했지 않냐”고 운을 뗐고, 이효리는 “정화 언니 (콘서트) 뒤풀이에서 ‘이제 화장하면 할수록 늙어 보인다’(고 하지 않았냐). ‘아 나도 (얼굴에) 뭘 해야 하나. 이렇게 가만있음 안되나’ 그런 조바심(이 들더라)”고 밝혔다. 이어 이효리는 “언니(이소라) 만나고 편해졌다”고 말했다.

이소라가 “언니처럼 늙은, 세월을 맞은 여자를 보니 위안이 되냐”며 웃자, 이효리는 “언니는 (세월) 안 맞았다. 생각보다 너무 주름도 없고 인위적으로 (시술 관리를) 안 하는 것 같은데도 너무 아름답고 편안해 보여서 나도 이대로 있으면 되겠다 이런 생각을 했다. 그래서 요즘에 ‘레드카펫’ 프로그램 하잖나. 거기서도 그냥 메이크업 내추럴하게 한다”고 밝혔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