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업고튀어’ 출연 배우 “정준영 단톡방 멤버 아닙니다”

입력 2024 05 21 08:28|업데이트 2024 05 21 14:02
이철우 인스타그램
이철우 인스타그램
BBC다큐 ‘버닝썬: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가 공개되며 지난 2019년을 뜨겁게 달궜던 ‘버닝썬 게이트’가 재 점화 된 가운데 모델 출신의 배우 이철우가 ‘정준영 단톡방’ 멤버 의혹에 대해 또 한 번 부인했다. 이철우는 모델 출신의 배우로 최근 tvN ‘선재 업고 튀어’의 형구 역으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이철우는 20일 자신의 소셜 계정에 “과거 회사를 통해 입장을 밝힌 것처럼 해당 대화방에 포함돼 있지 않았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내가 거론된 대화방은 지난 2016년 JTBC ‘히트메이커’ 출연 당시 촬영에 필요한 스케줄과 내용을 공유하기 위한 ‘프로그램 대화방’이었으며 프로그램에 관련된 내용 외에 사적인 이야기는 나누지 않았을 뿐더러 프로그램 종료 후 대화방은 없어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몇 년간 지속되고 있는 허위 사실과 악플들로 나뿐만 아니라 가족, 지인들까지 고통 받고 있다”면서 “더 이상 무분별한 억측과 추측은 삼가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리며, 이후 악의적인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에는 강경 대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철우 측은 버닝썬 게이트가 한창이던 지난 2019년에도 “정준영 단톡방 연루 의혹과 관련해 문제가 되고 있는 대화방에 이철우는 포함돼 있지 않다.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사실이 없으며 이와 관련해 관계 기관 연락을 받은 적도 없다”라며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당시에도 이철우 측은 “촬영 중 출연진과의 스케줄 공유를 목적으로 생성된 대화방에 포함된 바는 있으나 프로그램 종료 후 대화방은 없어졌다”라고 설명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