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조민 부녀, 나란히 베스트셀러 작가 등극

입력 2023 09 22 17:59|업데이트 2023 09 22 18:33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씨가 지난 4월 1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쿠무다 콘서트홀에서 열린 ‘조국의 법고전 산책 저자와의 대화’에서 팬이 선물한 롯데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고 있다. 2023.4.11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씨가 지난 4월 1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쿠무다 콘서트홀에서 열린 ‘조국의 법고전 산책 저자와의 대화’에서 팬이 선물한 롯데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고 있다. 2023.4.11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첫 책 ‘오늘도 나아가는 중입니다’가 출간과 동시에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조 전 장관의 ‘디케의 눈물’도 상위권을 유지하면서 부녀가 나란히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다.

22일 예스24 9월 3주차 종합베스트셀러 집계에서 조씨의 첫 에세이 ‘오늘도 나아가는 중입니다’는 종합 5위로 진입했다.

조 전 장관의 에세이 ‘디케의 눈물’은 지난주 5위에서 두 계단 올라 종합 3위를 기록했다.

두 책의 구매자는 대부분 4050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50대 구매자 비율은 ‘디케의 눈물’이 전체의 44.8%, ‘오늘도 나아가는 중입니다’가 47.1%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40대 구매자가 각 32.2%, 34.8%로 뒤를 이었다.

앞서 조씨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의 첫 책 출간 소식을 알렸다.

그는 “안녕하세요 인생 첫 책을 냈습니다”라며 “서툴지만 진심을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썼다.

조씨는 에세이를 통해 ‘포르쉐 탄다’는 가짜뉴스에 대한 해명, 소셜미디어(SNS) 활동을 하는 이유 등에 대해 털어놨다.
나란히 베스트셀러 오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디케의 눈물’(왼쪽)과 조 전 장관의 딸 조민씨의 ‘오늘도 나아가는 중입니다’(오른쪽). 예스24 제공
나란히 베스트셀러 오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디케의 눈물’(왼쪽)과 조 전 장관의 딸 조민씨의 ‘오늘도 나아가는 중입니다’(오른쪽). 예스24 제공
특히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재학 당시 학점 평균 1점대를 받은 것과 관련 “의전원에서는 성적 평균이 좋아도 한 과목만 F를 받으면 유급이 된다. 나는 졸업반이었던 2018년 2학기에 한 과목을 F를 받아서 두 번째 유급을 받았다. 당시 내 성적은 ‘우등’에 해당하는 3.41/4.0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유급을 받았을 때 나는 한 과목이 F가 확정되자마자 남은 시험을 전부 보지 않았다. F인 과목이 하나라도 있으면 한 학기를 다시 들어야 하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인터넷에 돌아다니며 회자되는 1점대 학점이 나온 것”이라고 부연했다.

‘디케의 눈물’은 현재 20쇄를 돌파한 상태다. 조국 전 장관은 이 책에서 “머지않은 시간에 주권자 시민들이 ‘법치’가 ‘검치’가 아님을 확실히 깨닫게 되리라 믿는다”며 “궁극에는 ‘법을 이용한 지배’가 아닌 ‘법의 지배’의 시간이 오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정수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