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1946명 동시에 팽이치기…기네스 세계기록 경신

입력 2024 01 23 13:13|업데이트 2024 01 23 15:32
22일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지린성 징위현 쑹허강 생태관광풍경구에서는 총 1946명이 참가한 가운데 ‘팽이치기 최다 인원’ 세계기록에 도전하는 행사가 열렸다. 차이나데일리 캡쳐
22일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지린성 징위현 쑹허강 생태관광풍경구에서는 총 1946명이 참가한 가운데 ‘팽이치기 최다 인원’ 세계기록에 도전하는 행사가 열렸다. 차이나데일리 캡쳐
중국에서 2000명 가까운 인원이 동시에 팽이치기하는 데 성공해 기네스 세계기록을 경신했다고 중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22일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지린성 징위현 쑹허강 생태관광풍경구에서는 총 1946명이 참가한 가운데 ‘팽이치기 최다 인원’ 세계기록에 도전하는 행사가 열렸다.

붉은색 조끼를 입은 참가자들은 이날 최소 5분 이상 동시에 팽이를 돌려 중국이 갖고 있던 종전 세계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존 기록은 1000명이었다.

기네스북 세계기록 인증관은 이날 현장에서 주최 측에 세계기록 인증서를 전달했다.

이번 도전은 오는 30일부터 내달 3일까지 개최되는 제1회 중국·지린쑹허강 스케이팅 마라톤 대회 분위기를 띄우려는 사전행사 차원에서 진행됐다.

참가자 수는 중국의 항일 투사로 1940년 전사한 양징위 장군의 이름을 따 1946년 지린성 멍장현을 징위현으로 개칭한 것을 기념해 정해졌다고 신문은 전했다.
22일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지린성 징위현 쑹허강 생태관광풍경구에서는 총 1946명이 참가한 가운데 ‘팽이치기 최다 인원’ 세계기록에 도전하는 행사가 열렸다. 차이나데일리 캡쳐
22일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지린성 징위현 쑹허강 생태관광풍경구에서는 총 1946명이 참가한 가운데 ‘팽이치기 최다 인원’ 세계기록에 도전하는 행사가 열렸다. 차이나데일리 캡쳐


권윤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