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상반신만 집안에” 신고…사다리 타다 숨진 건물주였다

입력 2023 09 19 09:18|업데이트 2023 09 19 09:19

의식 잃은 채 발견된 40대 남성

강원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제공
강원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제공
2층 창문에서 의식을 잃고 발견된 40대 남성이 끝내 숨졌다. 이 남성은 해당 주택의 건물주로 확인됐다.

18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5시 1분 춘천시 퇴계동의 한 주택 건물 2층 창문에서 남성 A씨(49)가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발견됐다.

“남성 상반신만 집 안에 들어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은 19분 만인 오후 5시 20분 현장에 도착해 A씨를 발견,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찰은 건물 세입자가 열쇠를 반납하지 않고 퇴거하자 건물주인 A씨가 문을 개방하기 위해 사다리를 탔다가 갑작스러운 질환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범죄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유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