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다니는 기업”…‘상위 1%’ 가수, 1년간 46억 벌었다

입력 2023 09 30 09:55|업데이트 2023 09 30 09:55
마이크 자료사진. 123RF
마이크 자료사진. 123RF
소득 상위 1%에 해당하는 가수들이 2021년 1인당 평균 46억원을 번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강준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2017~2021년 업종별 연예인 수입 금액 현황’에 따르면 2021년 소득을 신고한 가수 7720명의 연 소득은 5156억 4500만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가운데 소득 상위 1%에 해당하는 77명은 총 3555억 6600만원을 벌었다. 이는 전체 가수 소득의 68.9%로, 1인당 평균 소득은 46억 1774만원 수준이다.

가수 상위 1%의 평균 소득은 2017년 31억 3436만원, 2018년 34억 4698만원, 2019년 22억 5607만원, 2020년 17억 6652만원 등이었다.

배우의 소득 수준은 어떨까. 2021년 기준 상위 1%에 해당하는 배우 160명의 소득은 3829억 3800만원이다. 전체의 48.6%로, 1인당 평균 22억 6590만원을 벌어들인 셈이다.

같은 해 기준으로 모델은 9536명이 총 1075억 6700만원을 벌었고 1인 평균 소득은 1128만원이었다. 모델 상위 1% 95명이 430억 3900만원을 벌어 1인 평균 4억 5304만원을 벌었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