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명 넘어” 경쟁 치열했던 ‘박정희·육영수’ 역…캐스팅된 배우는

입력 2024 05 20 11:00|업데이트 2024 05 20 11:09

김흥국 제작 영화 ‘목련이 필 때면’ 주연 배우 확정

다큐멘터리 영화 ‘목련이 필 때면’ 주연 배우에 캐스팅된 배우 김궁(왼쪽), 양수아의 모습. 가운데는 가수 김흥국. 흥.픽쳐스 제공
다큐멘터리 영화 ‘목련이 필 때면’ 주연 배우에 캐스팅된 배우 김궁(왼쪽), 양수아의 모습. 가운데는 가수 김흥국. 흥.픽쳐스 제공
가수 김흥국이 제작사 ‘흥.픽쳐스’를 설립한 뒤 처음 선보이는 다큐멘터리 영화 ‘목련이 필 때면’의 주연 배우가 정해졌다.

20일 흥.픽쳐스에 따르면 신인 배우 김궁, 양수아는 ‘목련이 필 때면’에서 각각 박정희 전 대통령, 육영수 여사 역할을 맡는다.

박정희 전 대통령 역을 맡은 김궁은 1996년생으로, 미국 산타모니카 대학 출신이다. 그동안 할리우드 단편 영화, TV드라마 조연으로 활동해 왔다.

육영수 여사 역의 2001년생 양수아는 2020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초청작 ‘용서’, 연극 ‘고등어’와 다수의 독립장편영화에 출연했다.

김흥국은 두 배우에 대해 “단아한 외모와 진정성 있는 연기력이 역사적 사실들을 충실하게 살려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열린 공식 오디션에는 100명이 넘는 지원자가 참여했다고 한다. 흥.픽쳐스는 두 주연을 비롯한 다수의 배역들을 선발했다.

‘목련이 필 때면’은 박 전 대통령과 육 여사의 생애를 다룬 다큐멘터리다. 연출을 맡은 윤희성 감독은 “철저하게 객관성과 실화에 근거를 두고 실록을 재현하고, 긴장, 희극, 비극, 애정의 요소를 적정 배치하고 있다”며 “또한 속도감 있는 편집과 새로운 영상 언어를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화는 지난달 16일 강원 정선에서 첫 촬영을 시작했다. 지난 18일부터 일산밤가시초가, 김천 직지사 사명각, 문경 청운각 등 박 전 대통령의 발자취가 담긴 유적지에서 촬영 중이다.
가수 겸 제작자 김흥국(오른쪽)과 윤희성 감독이 지난 3월 14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서울 호텔에서 열린 다큐 ‘그리고 하얀 목련이 필 때면’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겸 제작자 김흥국(오른쪽)과 윤희성 감독이 지난 3월 14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서울 호텔에서 열린 다큐 ‘그리고 하얀 목련이 필 때면’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흥국은 지난 3월 14일 영화 제작 발표회에서 “오랫동안 (영화 제작을) 생각만 해오다가 윤희성 감독을 만났다. 둘이 ‘같이 뭉쳐서 한번 만들어 보자’고 얘기가 됐다”고 전한 바 있다.

당시 윤 감독은 “우리 국민이 고려시대보다 해방정국의 역사에 대해 더 잘 모르는 측면이 있다”며 “이 영화는 해방정국(역사)과 박정희 전 대통령, 육영수 여사 두 분의 개인사가 연결되는 구성”이라고 설명했다.

‘목련이 필 때면’은 실록 영상 70%에 재연 영상 30%를 섞어 120분짜리 논픽션 영화로 7월쯤 개봉한다.

전반부는 이승만, 김구, 박헌영, 김일성, 북한 소련 군정과 남한 미군정의 해방 정국을 조명한다. 중반부와 후반부에서는 박정희 참전 기록, 5·16과 산업화 과정, 육 여사 서거와 박 전 대통령 국장 등이 그려진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