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00원 내면 새끼 호랑이와 사진”…中동물원 학대 ‘논란’

입력 2024 05 20 16:59|업데이트 2024 05 20 16:59

中 ‘판다견’ 이후 동물학대 논란 재점화

중국의 누리꾼이 올린 영상 속 입마개와 발덮개를 쓴 새끼 호랑이. 웨이보
중국의 누리꾼이 올린 영상 속 입마개와 발덮개를 쓴 새끼 호랑이. 웨이보
중국의 한 동물원이 관람객들에게 발 덮개와 입마개를 씌운 새끼 호랑이를 안고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중국 매체 소상신보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일부 누리꾼들은 쓰촨성 이빈시의 동물원에서 직원들이 관광객들과의 사진 촬영을 위해 새끼 호랑이의 입과 발을 감싸는 영상을 올렸다.

새끼 호랑이의 네 발에는 발톱으로 할퀴지 못하도록 발 덮개가 씌워져 있었으며, 관람객은 몸부림치는 새끼 호랑이를 안고 사진을 찍었다.

관람객들은 동물원이 사진 촬영 비용으로 1인당 50위안(9300원)을 받았다고 증언했으며, 20위안(3700원)에 새끼 사자도 안고 사진을 찍게 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매체들은 새끼 호랑이들은 매일 몰려드는 관광객들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동물 학대라는 비판이 거세지자 해당 동물원의 관계자는 “공원에서 새끼 호랑이와 함께 사진을 찍는 이벤트가 있었으나 현재는 수정됐다”고 밝혔다.
중국 장쑤성 타이저우 동물원의 ‘판다견’ 모습. 펑파이 캡처
중국 장쑤성 타이저우 동물원의 ‘판다견’ 모습. 펑파이 캡처
중국 동물원의 동물 학대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6일 중국의 장쑤성 타이저우 동물원은 판다가 없다는 이유로 강아지를 판다처럼 염색시킨 ‘판다견’을 전시해 논란이 됐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