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상사 300원에 팝니다” 中 MZ들 ‘이런’ 속사정 있었다

입력 2024 07 07 16:25|업데이트 2024 07 07 16:25

중고마켓에 中 직장상사·동료 등 판매글 올려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중국의 젊은 층들 사이에서 중고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직장이나 상사, 동료를 판매한다는 글을 올리는 것이 유행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의 글로벌 기업 알리바바의 중고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셴위’에서는 많은 사람이 직장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장난스럽게 자신의 일자리와 동료 등을 판매한다는 글을 올리고 있다.

셴위 검색 결과 ‘짜증 나는 직업’, ‘끔찍한 상사’, ‘싫어하는 동료’ 등을 판매하는 게시물이 500개 이상 나왔으며, 가격은 2위안(약 379원)에서 8만 위안(약 1517만원)까지 다양했다고 SCMP는 전했다.

중국 중부의 한 판매자는 자신의 일자리를 8000위안(약 151만원)에 올리며 “더 이상 일찍 일어나고 싶지 않다. 이 일자리는 월급이 3000위안(약 56만원)이라 3개월 안에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판매자는 “비꼬는 것을 잘하는 동료를 3999위안(약 75만원)에 판다. 이 동료를 다루는 방법과 직장에서 희생양이 되는 것을 피하는 꿀팁을 알려줄 수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의 한 판매자는 “끔찍한 상사를 500위안(약 9만원)에 판다. 성격이 나와 맞지 않고 나를 비난해 상당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실제로 판매는 안 해…스트레스 해소용”

다만 판매자가 실제로 자신의 일자리나 동료 등을 판매하는 경우는 없다. 누군가가 직장과 동료 등을 구매하고 싶다고 할 경우 판매자들은 거래를 일방적으로 취소하거나 구매 시도를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판매자는 “누군가가 사겠다며 내게 돈을 냈지만 나는 그 사람에게 환불을 제안했다”며 “이건 내 감정을 표출하는 방식이지 실제로 누군가를 사거나 팔 생각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많은 사람이 셴위에서 일자리를 판매하는 것을 보고 나도 시도해보고 싶었다”며 “주말도 없이 일하고 있는데 내 일자리를 9위안(약 1700원)에 판매하는 것은 회사에게 복수하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일자리나 동료를 판매하는 추세는 중국의 젊은 층이 번아웃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을 반영한 것이다. 최근 중국의 젊은 층의 대다수가 회사의 엄격한 업무 문화를 따르려는 의지를 잃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인의 개인정보 공개, 사생활 침해” 지적도

일각에서는 이러한 글들이 사생활 침해이며 불법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셴위는 지난달 11일 웨이보를 통해 “동의 없이 사람을 판매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한 변호사는 “다른 사람의 개인 정보(이름, 주민등록번호, 주소, 연락처 번호 등)를 동의 없이 온라인 플랫폼에 공개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사생활 침해에 해당하며 불법일 수 있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현지 누리꾼들의 반응도 엇갈렸다. 한 누리꾼은 “재미있다. 젊은이들이 직장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재치 있는 방법”이라고 표현했지만 또 다른 누리꾼은 “이런 식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 동료나 상사의 사생활을 침해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6.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