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이 ‘명예살인’하며 촬영한 비정한 형제들…아빠는 지켜보기만

입력 2024 04 01 13:53|업데이트 2024 04 01 13:53

“신원미상 남성과 여러 번 영상 통화”
누이 ‘명예살인’하며 촬영…SNS에 올려

파키스탄에서 누이를 ‘명예 살인’하고 그 장면을 촬영해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비정한 형제가 경찰에 체포됐다.

31일(현지시간) 파키스탄 일간 ‘돈’에 따르면 무하마드 파이살이라는 이름의 남성은 지난달 17일 파키스탄 펀자브주 토바 텍 싱 마을에서 자신의 누이인 마리아 비비(22)를 교살했다.

당시 아버지 압둘 사타르는 그의 범행을 지켜보기만 했고, 또 다른 남자 형제인 셰바즈는 이 장면을 촬영해 SNS에 올렸다.

해당 영상은 빠르게 퍼지면서 공분을 일으켰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달 30일 관련 용의자들을 체포했다.

앞서 이들 가족은 비비가 자연사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3월 17일(현지시간) 파키스탄 펀자브주 토바 텍 싱 마을에서 가족에 의해 살해된 마리아 비비(22). ARY뉴스
3월 17일(현지시간) 파키스탄 펀자브주 토바 텍 싱 마을에서 가족에 의해 살해된 마리아 비비(22). ARY뉴스
현지 경찰은 살인 동기가 분명하지는 않지만, 사건 주범인 파이살이 경찰 조사에서 “비비가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과 여러 차례 영상 통화를 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며, 이번 사건이 명예 살인의 모든 특징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에서는 ‘끔찍한 일’이라며 비판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 사이프 방가시는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그들을 공개적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라호리는 “파키스탄의 이슬람교가 이렇게 전 세계에 알려졌다. 그들이 얼마나 이슬람교를 사랑하는지 보여준다”고 비꼬았다.

파키스탄 등 남아시아 이슬람권에서는 집안 명예를 실추시켰다는 이유로 가족 구성원이 여성을 살해하는 일이 자주 발생한다.

파키스탄 인권단체 ‘파키스탄인권위원회’(HRCP)에 따르면 2022년 기준 316건의 명예 살인이 파키스탄에서 발생했다. 하지만 가족을 살해한 뒤에도 이를 숨기는 경우가 많아 실제 사건 수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파키스탄 정부는 명예 살인을 방지하기 위해 2016년 이에 대한 처벌을 강화했지만,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다.

권윤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