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의심케 한 ‘곰팡이 범벅’ 케이크…“묻지도 않고 바로 환불해주더라”

입력 2024 07 03 14:38|업데이트 2024 07 03 14:56

사진 보여달라는 요구도 없이 바로 “환불해주겠다”
업주 측 “날이 더워서 그런 것 같다” 사과했지만 ‘찜찜’

곰팡이 핀 케이크. ‘아프니까 사장이다’ 게시판 캡처
곰팡이 핀 케이크. ‘아프니까 사장이다’ 게시판 캡처
한 케이크 전문점에서 구입한 케이크에서 곰팡이가 발견됐는데 업주 측의 대응이 의구심을 샀다.

지난 30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환불해준다는데 기분 나쁜 건 뭘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에 따르면 그는 남편의 생일을 맞아 프랜차이즈 베이커리가 아닌 케이크 전문점에서 케이크를 사서 다음날 함께 먹었다. A씨는 “다들 퍽퍽하고 맛이 없다고 했다. 이렇게까지 맛이 없고 이상한 맛은 처음이라고 했다”면서 “비 맞으며 사 왔는데 너무 한다 싶어 혼자 억지로 먹는데 갑자기 뭔가 이상한 맛이 느껴져 안을 헤집어 봤더니 곰팡이가 피어있었다”며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에는 초콜릿케이크에 군데군데 푸른빛 곰팡이가 잔뜩 피어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A씨는 “조금 전에 가게로 전화했더니 죄송하다는 말도 없고 ‘어떻게 그렇게 됐지?’라는 의구심 같은 것도 없이 그냥 ‘오시면 환불해드릴게요’라고 하더라”고 밝혔다. 이에 A씨가 “케이크를 가져가겠다”고 하니 업주 측은 “그냥 오셔도 된다”고 했다. A씨는 “사진이라도 보내드리겠다”고 했으나 업주 측은 “어차피 버릴 거니 그냥 오세요”라고 했다고.

이에 A씨는 “케이크가 오래 돼서 알고 있는 것 같이 말하니 환불해주겠다는데도 기분이 나쁘다”면서 “한입 먹고 맛없다는 진상들이 많아 지레 포기하고 그런 건지는 몰라도 ‘맛이 없다’가 아니라 ‘곰팡이가 있다’는데 확인이나 사과도 없다는 게 영 그렇다”고 찜찜한 기분을 표했다.

이후 A씨는 케이크 가게를 찾아 사진을 보여줬고 업주는 “요즘 날이 더워서 그런 것 같다. 죄송하다”고 했다. A씨는 “사람들이 신고하라는 거 그냥 환불받으러 왔다고 하고 앞으로 조심하시라고 했더니 카드 취소해주시면서 검은 봉투를 건넸다. 죄송해서 드리는 거라고 했는데 제가 ‘이 집 건 아무것도 먹고 싶지 않다’고 사양하고 왔다”고 전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 정도는 식중독 진단서 끊어서 보상받아야 하는 수준이다”, “신고하고 병원비 받아도 될 듯”, “진열창에 있는 케이크가 곰팡이 피려면 최소 5일은 지난 케이크 같다”, “식약청 신고 꼭 하라”며 업주가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보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2.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3.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4.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thumbnail -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5.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6. “생일 한달 앞두고”…‘태권도장 학대’ 5살, 의식불명 11일 만에 숨졌다

    thumbnail - “생일 한달 앞두고”…‘태권도장 학대’ 5살, 의식불명 11일 만에 숨졌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