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 가방 속에 숨겨진 칼날 5개에 응급실행…학폭 여부 수사

입력 2024 07 08 17:08|업데이트 2024 07 08 17:08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한 초등학생이 누군가 가방 속에 숨긴 칼날에 크게 다쳐 응급실 치료를 받았다. 학교폭력 의혹에 교육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8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강원도의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10대 A양이 하교 후 가방에서 연필을 꺼내다 떨어진 칼날에 다리를 깊게 찔렸다.

떨어진 칼날은 총 5개로 문구용 나이프로 조사됐다.

A양의 상처가 깊고 2시간가량 지혈이 되지 않아 A양은 응급실에서 봉합 치료를 받았다.

A양의 부모는 이달 1일 담임교사에게 이 사건을 알렸고, 교사는 같은 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했으나 칼날을 A양 가방에 숨긴 학생이 특정되지 않았다.

다음날 A양 부모는 이 일을 경찰에 신고했고, 가해자가 특정되진 않았으나 학교폭력 사안으로 교육당국에도 신고했다.

교육당국 관계자는 “학교폭력 사안을 접수했다.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진호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thumbnail -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2.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3.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4.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5.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6.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thumbnail -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