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집 앞 무단주차 하고 “밥 먹고 빼주겠다”…차주의 최후

입력 2024 07 09 17:44|업데이트 2024 07 09 17:44
무단주차 자료사진(해당 기사와 직접적 연관 없음). 뉴스1
무단주차 자료사진(해당 기사와 직접적 연관 없음). 뉴스1
자신의 집 앞에 무단주차를 한 차주가 차량을 바로 빼주지 않고 “밥 먹고 빼주겠다”고 해 응징에 나섰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남의 집에 무단주차 했으면 바로 바로 빼줍시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몸이 너무 안 좋아서 퇴근하고 집에 왔더니 모르는 차가 주차 중이라 전화했더니 아저씨가 ‘밥 먹고 빼줄게요’ 하고 끊어버리더라”며 “어이 없어서 다시 전화했더니 끝까지 안 받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화가 나서 해당 차를 못 나가게 막아버렸더니 시간이 조금 흐른 뒤 전화 와서 ‘죄송하다. 차 좀 빼달라’고 해서 ‘나도 볼일 보고 빼줄게요. 나 자야 돼요’ 하고 끊었다”고 밝혔다.

이어 “계속 전화 와서 사과하길래 ‘괜찮다. 자야하니 전화하지 말라’고 끊었다”며 “어떻게 될 진 모르겠는데 남의 집에 무단주차 하지 말고 전화 오면 바로 바로 빼주자”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차주와 나눈 대화를 캡처해 공개하기도 했다.
보배드림 게시판 캡처
보배드림 게시판 캡처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고소하다”, “혼나도 싸다”, “남의 집에 주차 해놓고 전화를 안 받거나 연락처가 없는 경우도 많다. 참교육 시켜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법률 전문가들에 따르면 거주지 앞 도로에 무단으로 주차할 경우 주거침입죄가 성립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6.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