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또 ‘빚쟁이’ 캐릭터…“빚 갚아달란 말 금지”

입력 2023 09 24 14:13|업데이트 2023 09 24 14:13
JTBC ‘아는형님’ 화면 캡처
JTBC ‘아는형님’ 화면 캡처
방송인 이상민이 빚쟁이 콘셉트를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추석 특집을 맞아 제로베이스원(제베원) 김지웅, 박건욱부터 개그우먼 박미선, 조혜련, 신봉선, 김혜선까지 다채로운 매력의 내빈들이 출연했다.

이날 추석에 맞게 형님들과 출연자들은 단체로 추석 소원을 비는 시간을 가졌다. ‘동선배’ 신동은 “‘소원을 말해봐’를 통해 (소원을) 이뤄주겠다”며 “쪽지에 여기 있는 누군가가 이뤄줬으면 하는 소원을 써서 소원함에 넣는 거다. 그리고 한 명씩 거기 적힌 소원을 바로 이뤄주는 것”이라고 코너를 설명했다.

이때 신동은 “금전적 요구는 무효”라고 단서 조항을 달았다. 이에 웃음이 빵 터진 형님들은 “이상민 때문에 그런 거냐?”고 질문했고, 신동은 “‘장훈이가 내 빚 다 갚아줬으면 좋겠어’ 이런 건 안 된다”고 구체적으로 예시를 들었다. 서장훈은 이상민을 바라보며 “이상민 안 돼요”라고 단호히 못 박았다.

한편 2005년 사업 실패로 막대한 빚을 떠안은 이상민은 최근 69억 빚을 전부 청산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그는 앞서 고정 출연 중인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를 통해 “다 갚았다. 플러스다”라며 통장 사정을 깜짝 고백한 바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