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빅딜’에 우르르…100개 사재기·웃돈 얹어 중고거래도 ‘눈살’

입력 2023 09 26 10:48|업데이트 2023 09 26 17:27
버거킹 와퍼. 버거킹 홈페이지 캡처
버거킹 와퍼. 버거킹 홈페이지 캡처
햄버거 프랜차이즈 버거킹이 일부 제품을 최대 40% 할인한 가격에 판매하는 이벤트를 열었다가 사재기 현상 등이 빚어지자 행사를 조기 종료했다.

버거킹은 지난 25일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와퍼세트를 기존 9100원에서 40% 할인한 가격인 5400원에 판매했다. 치즈와퍼주니어는 30% 할인한 가격 4900원에 구매할 수 있었다.

쿠폰의 유효기간은 2024년 9월 29일까지로 1년 이상이었다. 이에 미리 싼 가격에 대량 구매해놓으려는 소비자들이 대거 몰렸고, 100개씩 사재기하는 사람도 등장했다.

버거킹 측은 뒤늦게 판매 수량을 인당 5개로 제한했지만, 이미 대량 구매자가 발생한 뒤였다.

결국 버거킹은 와퍼세트 행사에 한해 조기 종료를 결정했다.

이후 중고 거래 사이트에는 버거킹 와퍼세트를 판다는 글들이 다수 올라왔다. 한 판매자는 “와퍼세트 장당 6900원에 판다. 5장 있다”고 밝혔다. 5400원에 구매한 와퍼세트에 1500원 웃돈을 받고 되파는 셈이지만 “9100원짜리를 6900원에 판다”고 내세우는 글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부담 없이 먹을 수 있었던 ‘패스트푸드’의 대명사 햄버거 물가는 지난 4월 17.1% 올라 2004년 7월(19%) 이후 18년 9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