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여기봐”…셀카 찍다 ‘400명’ 죽었다

입력 2023 12 02 00:17|업데이트 2023 12 02 09:19

뉴사우스웨일즈대학 연구팀 분석
전세계서 지난 14년간 400명 사망
“공중 보건 문제로 접근해야”

셀카를 찍다 사고를 당하는 ‘셀카의 비극’이 끊이지 않고 있다(위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영국 BBC 홈페이지 캡쳐
셀카를 찍다 사고를 당하는 ‘셀카의 비극’이 끊이지 않고 있다(위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영국 BBC 홈페이지 캡쳐
‘셀카(셀프카메라)’를 찍다 사고를 당하는 ‘셀카의 비극’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14년간 셀카를 찍다 사망한 사람이 400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험천만한 인증샷으로 인해 부상과 사망률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그 추이를 분석한 연구결과가 공개됐다.

1일(한국시간)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호주의 뉴사우스 웨일즈대 새뮤얼 코넬 박사팀은 전 세계 셀카로 인한 부상과 사망사고를 분석했다.

이중 80%는 관광객이었다. 사고는 호주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셀카 찍다가 사망한 사망자와 부상자가 보고된 국가는 인도가 가장 많았고, 미국과 러시아가 그 뒤를 이었다.

연구진은 보고되지 않는 사고 건수도 많기 때문에 위험한 셀카로 인한 실제 사망률은 통계수치보다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콜라푸르 지역 키트와드 폭포 옆에서 셀카를 찍으려고 나선 여성 5명이 중심을 잃고 미끄러져 물에 빠졌다. 이 사고로 4명은 익사했고, 1명은 의식을 잃은 상태로 구조됐다. 타임즈나우(Timesnow) 캡처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콜라푸르 지역 키트와드 폭포 옆에서 셀카를 찍으려고 나선 여성 5명이 중심을 잃고 미끄러져 물에 빠졌다. 이 사고로 4명은 익사했고, 1명은 의식을 잃은 상태로 구조됐다. 타임즈나우(Timesnow) 캡처
신부와 셀카 찍으려다…인도에선 ‘일상’ 셀카사고

인도는 셀카 관련 사고가 가장 많이 일어나는 국가다.

2017년 1월에는 수도 뉴델리 철길에서 10대 2명이 다가오는 열차 앞에서 셀카를 찍다가 피했지만 반대방향에서 오던 열차에 치여 숨졌고, 같은 해 10월에는 남부 카르나타카 주에서 10대 학생 3명이 철길에 누워 셀카를 찍다 사망했다.

최근엔 인도의 남부 타밀라두주의 팜바 댐 인근 저수지에서 결혼한 신부 등 4명이 셀카를 찍다가 물에 휩쓸려 익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셀카를 찍던 중 갑자기 물이 불어나 한 명이 물에 빠졌고, 서로 손을 잡고 있던 3명도 같이 물 속으로 빨려들어갔다.
브라질의 한 보디빌더가 300m 높이 해안 절벽에 거꾸로 매달려 있다(위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SNS 캡처
브라질의 한 보디빌더가 300m 높이 해안 절벽에 거꾸로 매달려 있다(위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SNS 캡처
다른 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 2021년 홍콩 셀럽 소피아 청(32)은 홍콩의 한 폭포에서 셀카를 찍던 중 발을 헛디뎌 추락해 숨졌다.

지난해 7월 이탈리아를 여행 중이던 한 미국인 관광객은 사진을 찍으려다 활화산 분화구에 떨어졌다. 사망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아찔한 상황이었지만 이 남성은 기적적으로 생존했다.

코넬 박사팀은 전 세계적으로 하루 약 9200만개의 사진이 찍히는 상황 속에서 대중들이 셀카로 야기되는 위험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관광지를 찾는 사람들에게 위험을 미리 경고해 주는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할 것을 권장했다.

코넬 박사팀은 “위험한 셀카는 안전벨트 없이 운전하거나 헬멧없이 자전거를 타는 것과 유사하다”며 “자동차도 수십년간 안전벨트 없이 운전하다가 위험을 인지하고 대책을 마련한 것처럼, 셀카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셀카를 찍다 사고를 당하는 ‘셀카의 비극’이 끊이지 않고 있다(위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Radio Canada International 홈페이지 캡처
셀카를 찍다 사고를 당하는 ‘셀카의 비극’이 끊이지 않고 있다(위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Radio Canada International 홈페이지 캡처
그러면서 “셀카 관련 사고를 단순 사고로 처리할 것이 아닌 공중 보건 대응이 필요한 공중 보건 문제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코넬 박사팀은 “이전엔 ‘셀카 금지 구역 지정’, ‘장벽 및 표지판’을 권장했지만 사상자가 늘어난 것을 보면 이것만으론 충분하지 않았다”며 “사망 사례가 있었던 관광지에 도착했을 시 앱으로 사용자에게 직접 경고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했다.

한편 미국의 통계분석 사이트 ‘프라이스오노믹스’에 따르면 2년동안 발생한 셀카 관련 사망사고 중 ‘높은 곳에서 추락(추락사)’이 가장 많았다.

미국의 위험관리전문가 모건 오로크는 “소위 ‘셀카 사망사고’로 불리는 일들은 ‘부주의 했다’는 점에서 비난받을 수 있다”며 “행동을 결정하기 전에 이것이 위험한지 아닌지 주의해야한다”고 조언했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