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늦추고 싶다면 매일 ‘이것’ 챙겨드세요”

입력 2024 01 22 17:56|업데이트 2024 01 22 17:56

매일 ‘종합 비타민’ 먹으면 생기는 일
“인지기능 저하 2년 늦출 수 있다”
기억력 높이고 인지 퇴화 증상 완화

간병인과 투병 중인 환자(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서울신문DB
간병인과 투병 중인 환자(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서울신문DB
매일 멀티비타민을 섭취하면 치매 등 노년층의 인지기능 약화 속도가 늦춰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미국 abc 뉴스와 뉴욕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전역에서 진행중인 임상 실험인 ‘코코아 추출물과 멀티비타민 보충제의 효능’ 관련 연구에서 인지기능과 알츠하이머 관련 성과가 공개됐다. 연구 결과는 미 임상영양학회지에 게재됐다.

이 실험을 이끄는 시라그 비야스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 정신과 연구 담당은 “인지기능 퇴화는 노년층이 가장 두려워하는 건강 문제인데 매일 멀티비타민을 보충하면 이를 효과적이고 손쉽게 늦출 수 있다”고 말했다.

평균 연령 69세인 5000명(위약군 포함)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실험에서 매일 멀티비타민을 섭취한 500명은 인지기능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나타냈다.

연구팀은 2년 여간 매일 종합 비타민을 복용한 후 대면 인지 평가를 받은 573명을 대상으로 비타민과 인지기능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참가자 중 272명이 종합 비타민 투약 그룹에 배정됐고, 301명이 위약 그룹에 배정됐다. 종합 비타민 그룹 참가자들은 헤일론 사의 종합 비타민 ‘센텀 실버’를 받았다. 이 비타민에는 비타민D, 칼슘, 아연 등 영양소가 함유돼 있다.

연구팀은 종합 비타민을 복용한 사람들이 단어 목록을 떠올리는 것과 같은 일시적 기억력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향상된 것을 발견했다.

또 종합 비타민 그룹이 위약 그룹에 비해 인지기능 저하가 2년 정도 유예된다는 사실도 알아냈다.
서울신문DB
서울신문DB
연구팀은 노인의 영양 및 미량의 영양소 결핍이 인지기능 저하 위험을 높일 수 있는 만큼 종합 비타민으로 이러한 결핍을 채울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세 가지 별개 연구에 대한 메타 분석을 통해 20개 이상의 필수 미량 영양소가 들어 있는 종합 비타민을 매일 섭취하는 것이 기억 상실을 예방하고 인지 노화를 늦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국내 알츠하이머 환자를 670만명으로 추산했다.

알츠하이머 협회에 따르면, 지금과 같은 속도로 인지기능 저하가 이뤄진다면 2060년까지 미국인 4명 중 1명꼴로 인지기능 저하는 물론 알츠하이머 발병에 노출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