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조원 재산, 모두와 나눌 것”…93살 버핏, ‘통큰’ 결단 내렸다

입력 2024 07 01 11:44|업데이트 2024 07 01 11:44

버핏, WSJ에 유언 일부 공개
맏딸·두아들 세자녀가 공동 관리

워런 버핏. AP 연합뉴스
워런 버핏. AP 연합뉴스
세계적인 투자자 워런 버핏(93)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자신이 사망한 뒤 180조원에 이르는 재산 거의 전부를 세 자녀가 공동 관리하는 공익 신탁에 넘겨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가 사후에 자신의 재산을 어떻게 쓸지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버핏 회장은 28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유언장 일부를 최근 변경했다고 공개했다.

그는 이미 버크셔 주식의 절반 이상을 기부했고, 현재 보유한 주식은 이날 기준 약 1300억 달러(약 180조원)에 이른다.

버핏 회장은 2006년 게이츠 재단과 자신의 가족이 운영 중인 네 재단에 자신의 재산을 매년 기부하겠다고 밝힌 이후 그 약속을 지켜오고 있다.

게이츠 재단은 빌 게이츠(69)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만든 세계 최대 자선재단으로, 세계 보건·빈곤·성평등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게이츠 재단은 버핏 회장은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게이츠 재단에 393억 달러(약 54조원)를 기부했고, 2021년까지 재단 이사를 지낼 만큼 가까운 관계를 유지해 왔다.

버핏 회장은 “살아 있는 동안은 게이츠 재단 등 약속했던 5개 재단에 기부를 계속할 예정이지만, 사후에는 기부가 중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버핏 회장은 인터뷰에서 “우리만큼 운이 좋지 못한 사람들을 돕는 데 쓰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계에는 80억명이 있고, 나와 내 자식들은 1% 중 가장 운이 좋은 100번째 안에 든다”며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은 많다”고 말했다.

공익 신탁은 신규로 설립되며, 부친의 뜻에 따라 그의 맏딸과 두 아들은 어떤 자선 목적으로 돈을 쓸지 만장일치로 결정해야 한다.

딸 수지 버핏(71)은 유아 교육·사회 정의를 장려하는 셔우드 재단의 이사장이다. 대학 장학금 등을 지원하는 수전 톰슨 버핏 재단의 의장이기도 하다.

아들 하워드 버핏(69)은 농장을 운영하며 식량 안보, 분쟁 완화, 인신매매 근절을 위한 활동을 하는 하워드 G. 버핏 재단을 이끌고 있다.

막내 피터 버핏(66)은 음악 작곡가다. 노보 재단을 이끌며 원주민 공동체 등을 운영하고 있다.

버핏 회장은 “세 아이의 가치에 대해 아주, 아주 좋은 생각을 갖고 있다”며 “그들이 어떻게 할지 100% 신뢰한다”고 말했다.

버핏 회장의 자녀들은 아직 용처를 밝히지 않았지만, 공익에 활용될 것을 시사했다. 수전은 “우리가 무엇을 할지 아직 얘기해보지 않았다”면서도 “아마도 우리가 해왔던 일의 연속선상이 될 것이라 상상해본다”고 전했다.

하워드는 “누군가는 아버지가 자선 재단에 주고자 하는 돈에 대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그 일을 할 수 있어 영광”이라고 했다.

WSJ에 인터뷰가 올라온 이날도 버핏 회장이 약속한 ‘생전 기부’는 이어졌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지난 28일 53억 달러(약 7조 3000억원) 규모의 버크셔 해서웨이(클래스B) 주식 1300만주가 자선 재단에 추가로 기부된다고 설명했다.

이 중 약 4분의 3인 993만주(약 40억 달러 규모)가 게이츠 재단에 기부됐고, 나머지 주식은 다른 4개 자선 재단에 각각 분배됐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6.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