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명문대 교수, 지하철에서 책 읽는 7살 소년에 ‘깜짝’ 제안

입력 2024 07 09 13:50|업데이트 2024 07 09 13:50
중국 베이징대 교수가 지하철에서 책을 읽고 있는 7세 소년을 자신의 대학으로 초대했다. 하늘색 셔츠를 입고 있는 교수가 바닥에 앉아 책을 들고 있는 소년에게 말을 건네는 모습. 웨이보 캡처
중국 베이징대 교수가 지하철에서 책을 읽고 있는 7세 소년을 자신의 대학으로 초대했다. 하늘색 셔츠를 입고 있는 교수가 바닥에 앉아 책을 들고 있는 소년에게 말을 건네는 모습. 웨이보 캡처
중국에서 시끄러운 지하철 바닥에 앉아 책을 읽던 소년을 발견한 베이징 대학 교수가 소년을 학교로 초대하겠다고 제안한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8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7세 소년은 시끄러운 지하철 안 바닥에 앉아 ‘머피의 법칙’이라는 제목의 책을 읽고 있었다.

‘머피의 법칙’은 “잘못될 일은 결국에는 잘못된다”는 속담을 탄생시킨 것으로 유명한 심리학 이론으로, 소년이 읽고 있던 책은 다양한 심리학·사회학적 원리를 설명하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소년은 지하철에 타고 있던 베이징대학교 외국어학원 세계문학연구소 교수이자 박사과정 지도교수인 조 바이성의 관심을 끌었다.

조 교수는 “요즘 지하철에서 책을 읽는 사람이 드문데, 어린 소년이 시끄러운 지하철 안에서 집중해서 책을 읽고 있는 모습이 신기해 칭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소년의 집중력과 그가 읽고 있는 내용에 감동한 조 교수는 소년과 대화를 시작했다. 조가 “몇 학년이냐”고 묻자 소년의 근처에 서 있던 어머니는 “이제 1학년에서 2학년으로 올라간다”고 대답했다.

소년의 어머니로부터 소년의 취미와 교육 방법 등을 듣게 된 조 교수는 “대단하다. 당신의 교육방법을 배워야겠다”고 말한 뒤 소년과 가족들을 베이징 대학에 초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조 교수와 함께 있었고 중국 소셜미디어(SNS) 더우인에 이 이야기를 공유한 한 학생은 “소년은 베이징 대학 교수의 초대를 받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 북부 허베이성에 거주하는 소년의 가족은 베이징에 4일 동안 머무를 일정으로 방문했기 때문에 대학을 찾아가지는 못했다고 한다.

이에 소년의 어머니는 “아이가 스스로 노력해서 나중에 교수님을 만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러한 사연이 알려지자 현지 누리꾼들은 “아마 몇 년 뒤에 소년은 대학 합격증을 가지고 베이징 대학에 갈 것이다”, “소년에게 먼저 대화를 건 교수도 따뜻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연진이 죄수복?”…한국 대표팀 단복 조롱한 中 블로거

    thumbnail - “연진이 죄수복?”…한국 대표팀 단복 조롱한 中 블로거
  2.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thumbnail -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3.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thumbnail -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4.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thumbnail -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5. “어떡해 눈물 나” 정신과 찾은 전현무, 상담 중 오열?

    thumbnail - “어떡해 눈물 나” 정신과 찾은 전현무, 상담 중 오열?
  6. 이은형 “임신 8개월에 하혈…강재준에 유언까지” 눈물

    thumbnail - 이은형 “임신 8개월에 하혈…강재준에 유언까지” 눈물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