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먹방’ 프로그램 찍으며 ‘바프’ 성공한 비법은

입력 2024 05 11 14:43|업데이트 2024 05 11 14:43
방송인 전현무. MBN ‘전현무계획’ 방송 캡처
방송인 전현무. MBN ‘전현무계획’ 방송 캡처
최근 보디 프로필 촬영을 마친 방송인 전현무가 자기만의 비법을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MBN ‘전현무계획’에서는 전현무와 유튜버 곽튜브가 광주 맛집을 찾아다니는 모습이 그려졌다.

전현무는 광주송정역에 도착해 곽튜브에게 “내가 어제 바프 (촬영) 끝내고 오늘 그냥 작살나게 먹을 수 있게 하고 왔다”며 인사를 건넸다.
방송인 전현무(왼쪽)와 유튜버 곽튜브. MBN ‘전현무계획’ 방송 캡처
방송인 전현무(왼쪽)와 유튜버 곽튜브. MBN ‘전현무계획’ 방송 캡처
이에 곽튜브가 “놀란 게 전현무계획 하면서 바프 준비를 하셨네요. 저는 실패하실 줄 알았다”고 말했다.

전현무가 “괴로웠다”면서 “전현무계획 찍고 다음 날, 다음다음 날 거의 굶었다”며 ‘바프’ 비법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오늘은 신경 쓰지 않고 마음껏 먹겠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