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정말 잘했네…48세 송승헌, 놀라운 동안 외모

입력 2024 06 01 11:13|업데이트 2024 06 01 11:13
tvN ‘놀라운 토요일’ 제공
tvN ‘놀라운 토요일’ 제공
배우 송승헌이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마피아로 의심받는다.

1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 tvN 드라마 ‘플레이어2:꾼들의 전쟁’ 주연배우 송승헌, 오연서, 이시언, 태원석이 출연한다.

방송 전 공개된 사진에서 네 사람의 텐션 오른 모습이 포착됐다. 특히 송승헌은 1976년생으로 48세의 나이에도 절대 동안의 외모를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300회 특집 당시 쫄깃함을 선사한 마피아 받아쓰기가 다시 돌아온다. 받쓰 곡의 정답지를 미리 공유 받은 마피아 두 명과 선량한 시민들이 고도의 심리전을 벌이는 것. 게스트도 마피아에 포함될 수 있다는 사실에 스튜디오는 술렁이기 시작하고, 너도나도 의심 대잔치가 벌어진다.

특히 연기파 배우 게스트들은 도레미들로부터 끝없는 견제를 당해 폭소를 안긴다. 먼저, 모르는 노래가 없다는 태원석은 젊은 귀로 받쓰에 도전한다. 하지만 의외로 말을 아끼는 모습에 도레미들은 마피아 정체를 숨기기 위한 고도의 연기일 수 있다며 의혹의 눈초리를 보낸다. ‘놀토’ 첫 출연인 송승헌 역시 녹화 전 제작진에게 정답을 요청한 사실을 언급해 마피아로 의심 받고, 이시언은 연기인지 실제인지 모를 어리바리한 매력을 뽐내다 특별 감시 대상에 등극한다.

그런 가운데 오연서는 예리한 눈썰미로 마피아 검거에 나선다. 귀가 자주 빨개지는 도레미를 캐치해 마피아로 지목한 것. 김동현 또한 받쓰는 뒷전인 채 도레미들을 스캔, 동컴 데이터로 마피아 확률을 예측해 박장대소를 선사한다. 여기에 사상 초유의 녹화 중단을 부른 문세윤부터 ‘놀토’ 최초로 붐과 함께 MC석에서 정답지를 볼 수 있는 특권에 당첨된 도레미까지, 꽉 찬 재미가 예고돼 기대감을 자아낸다.

방송은 오늘(1일) 오후 7시 30분.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