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로버트 할리 근황…“죽고 싶었다”

입력 2024 07 10 00:44|업데이트 2024 07 10 00:44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마약 투약으로 물의를 빚은 방송인 로버트 할리(64·한국명 하일)가 근황을 공개했다.

5일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에 등장한 할리는 “2년 전에 갑자기 이상한 희소병이 생겼다. 치료받다가 온몸에 염증이 생겼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병원에 입원해서 결국 2개월 반 퇴원을 못 했었다. 패혈증, 폐렴이 왔다”고 밝혔다.

할리는 마약 논란 당시를 회상하며 “지난 5~6년 동안 굉장히 어려웠다. 5년 전에 큰 사건이 있었고 그 이후에는 집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계속 그냥 조용하게 (가족들, 반려견들과 같이) 집에서 지냈다”고 털어놨다.

할리는 “5년 전에는 죽고 싶었다. 죽고 싶은 마음이 여러 번 있었다”고 말을 이었다.

그는 “전에는 나가서 친구들을 만나고 같이 놀기도 했다. 5~6년 전에 친했던 사람들이 연락을 완전히 끊더라. 저를 차단한 사람도 있고 저도 차단한 친구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친한 연예인 중에 어려움을 겪은 동생이 있는데, 그 동생이 ‘그런 사람들은 잊어버리라고 하더라. 원망해 봤자 의미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할리는 “강아지 두 마리를 키운다. 강아지는 무조건 사랑을 준다. 굉장히 저에게 큰 힘이 됐다. 가족들과 친한 사람 5~6명의 도움이 있었기 덕분에 극복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할리는 아내와 함께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앞두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일단 제가 잘못했다. 많이 후회하고 사과도 많이 했다. 저에 대한 루머, 아들에 대한 루머(로버트 할리가 아들의 마약 혐의를 뒤집어썼다는 소문)에 대해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아내가 한 번은 카메라 앞에서 저를 죽이고 싶다더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미국 변호사 출신 할리는 1997년 귀화한 1세대 방송인이다. 1988년 한국인 아내와 결혼한 후 슬하에 세 아들을 뒀다.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와 솔직한 면모로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2019년 4월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그해 8월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방송에서 자취를 감췄다.

할리는 지난해 8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마약 투약 때문에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할리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2019년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이후 약 4년 만이다. 그는 “마약에 아예 손을 대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thumbnail -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2.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thumbnail -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3.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4.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5.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thumbnail -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6.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thumbnail -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