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서 韓청년 ‘인종차별 폭행’ 당했는데…영사관 “도와줄 게 없다”

입력 2024 01 23 07:28|업데이트 2024 01 23 09:59
JTBC 보도화면 캡처
JTBC 보도화면 캡처
이탈리아 여행을 간 한국인 관광객이 괴한들에 폭행을 당하고 금품을 빼앗긴 사건이 벌어졌다. 인종차별적 모욕과 스프레이 공격까지 당했지만 현지 영사관은 ‘도와줄 수 있는게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지난 22일 JTBC에 따르면 이달 초 이탈리아 밀라노 꼬르소꼬모 거리에 관광을 간 20대 남성 A씨는 흑인 괴한들에 폭행을 당했다.

8명의 괴한들은 인종차별적 발언과 행동을 하며 A씨를 포함한 한국인 4명에게 달려 들었다.

A씨는 JTBC에 “100m 전부터 원숭이 소리를 내면서 다가왔다. 그게 인종차별적 행동이라고 하더라”면서 “‘니하우’ 하고 있다가 ‘칭챙총’(주로 서양에서 중국인들을 비하하는 표현)이라고도 했다”고 설명했다.

괴한들은 A씨를 넘어뜨려 눈에 (캡사이신 성분 추정) 스프레이를 뿌리고, 목걸이와 휴대폰 등 300만~400만원 상당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

A씨는 현지 밀라노 주재 영사관에 도움을 청했다. 그러나 돌아온 답변은 “도와줄 수 있는 게 없다”는 것이었다. 영사관 측은 응급실과 경찰서의 위치 정도만 알려줄 수 있을 뿐 통역 지원도 불가하다고 선을 그었다.

외교부 측은 “영사조력법상 통역 문제는 응급 상황이 아닌 이상 제공해주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매체에 설명했다.

A씨는 지인의 도움을 받아 현지 경찰서에 이 사건을 신고했다. 그러나 3주가 지나도록 수사 관련 진전 상황을 전해 듣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