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품 인증받은 발렌시아가 제품 “가짜” 판정한 중고플랫폼

입력 2024 07 01 09:42|업데이트 2024 07 01 09:42
번개장터. 번개장터 제공
번개장터. 번개장터 제공
중고 거래 플랫폼 번개장터가 한국명품감정원으로부터 ‘정품’ 인증을 받은 명품을 가품으로 최종 판정한 사례가 나왔다.

1일 ICT업계에 따르면 최근 번개장터는 한국명품감정원의 정품 인증을 받은 ‘발렌시아가 스니커즈’를 검수해 가품 판정을 내렸다. 번개장터가 명품감정원 정품 보장 카드를 받은 상품을 가품 판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번개장터 전문 검수팀은 당시 ‘17FW발렌시아가 스니커즈’(모델명 Triple S Sneakers Black Red 17FW)를 감정한 결과 ▲가죽 소재 세탁 방식 ▲브랜드 로고 사출 디자인 및 폰트 크기 ▲박음질 방식 등 정품과 다른 점을 확인해 판매자에게 안내했다.

상품을 직접 감정한 검수사는 “스니커즈의 겉감과 밑창 등 전반적으로 정품과 확연하게 다른 부분이 여럿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병행 수입이나 중고 거래 등 구매 경로가 다양해짐에 따라 진·가품을 가리는 중요성이 커지면서 온라인 명품·중고 플랫폼들은 가품을 가려내기 위해 여러 방법을 시도하고 있다.

특히 대다수의 플랫폼들은 위탁 판매업으로 시작해 지금은 감정 전문기업으로 운영되고 있는 한국명품감정원과 주로 협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번개장터의 이번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플랫폼들은 내부에서 문제가 생겼을 때 한국명품감정원에 제품을 의뢰하고 있기 때문이다.

번개장터는 명품감정원 판정을 뒤집을 정도로 검수 역량이 강화된 것은 중고거래의 큰 스트레스 중 하나가 가품 우려라고 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번개장터 이신애 커뮤니케이션 실장은 “중고거래도 엄연한 소비의 형태이기 때문에 소비자의 구매 경험을 해치는 요소는 적극적으로 해소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thumbnail -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2.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3.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4.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5.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6.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thumbnail -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