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팬사인회서 난동 “앨범 집어던지고 전화번호 달라”

입력 2023 12 09 14:34|업데이트 2023 12 09 14:34
태연 인스타그램 캡처
태연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팬 사인회 난동에 대해 입을 열었다.

태연은 지난 8일 팬들과 소통하는 플랫폼을 통해 “아까 놀란 건 둘째 치고 내가 정말 고생해서 만든 앨범인데, 내 앞에서 집어 던진 게 잊히지 않는다”고 적었다.

가요계에 따르면 이날 태연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투 엑스’(To. X) 발매 기념 팬 사인회가 진행됐다.

한 남성은 자신의 차례가 되자 갑자기 태연의 앨범을 집어던지고 전화번호를 달라고 소리치는 등 난동을 부렸다.

이후 경호원과 매니저가 남성을 저지하면서 별다른 사고 없이 상황이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태연이 지난달 27일 발매한 ‘투 엑스’는 복귀와 동시에 국내외 순위 1위를 석권한 바 있다.

아이튠즈 톱 앨범 순위에서 전 세계 18개 지역 1위에 올랐으며, 중국 최대 음악 플랫폼 QQ뮤직 디지털 앨범 판매 순위 1위, 국내 주요 음반 순위 일간 1위 등의 기록을 썼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