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집에서 불륜”…女방송인, 결혼기념일에 이혼했다

입력 2023 12 09 11:26|업데이트 2023 12 09 13:38
하마사키 아야 인스타그램
하마사키 아야 인스타그램
일본 방송인 하마사키 아야(28)가 남편인 유튜버 야스(28)와의 이혼을 발표했다. 하마사키는 넷플릭스와 후지 TV가 방송한 연애 관찰 버라이어티 쇼 ‘아이노리: 아시안 저니’로 인기를 끌었다.

9일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하마사키는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이혼 서류에 서명하고 3년간의 결혼 생활을 마무리했다. 마지막에 우리 둘 다 많이 울면서 ‘고맙다’고 말하고 헤어졌다. 두 사람의 미래를 위한 결정”이라고 적었다.

이혼 합의서에 서명한 날은 12월 3일로, 두 사람의 결혼기념일이다. 하마사키는 “우리는 더 이상 부부가 아니지만, 중요한 사람으로 남을 것이 분명하다. 가능한 한 응원하고 싶다”고 말했다.

하마사키는 2020년 10월 야스와 결혼했고, 이듬해 딸을 품었다. 3개월 된 딸과 반려견 3마리를 데리고 지난해 3월 필리핀 세부섬으로 이주했다. 하마사키는 일본으로 돌아가 딸과 함께 생활할 계획이다. 딸의 양육권은 자신이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0월 말에 야스의 불륜 문제로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라는 사실을 털어놓은 바 있다. 그가 한 여자를 집으로 데려와 불륜을 저질렀고, 거듭된 논의 끝에 이혼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하마사키는 “나와 결혼해서 바람을 피우는 것은 OK, 나 이외의 사람과 섹스하는 것은 OK이지만, 집에 들여보내는 것은 OK가 안된다”고 적었다.

그는 “여전히 내 수입으로 살고 있고, 수도세와 전기세·생활비 등을 지불하고 있다”며 “내 집에 여자를 앉히고 내가 산 가구에 여자를 앉혔다. 내 돈으로 산 음식을 여자가 먹게 했다. 남편이 여자를 집에 데리고 들어가 바람을 피우고 있었다는 사실에 화가 났다”고 고백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