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슬기 “유산만 4번, 설거지 하다가 하혈”

입력 2024 01 24 14:00|업데이트 2024 01 24 14:00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박슬기가 4번의 유산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방송인 박슬기가 출연했다.

이날 박슬기는 첫째 딸 소예 양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애정결핍이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박슬기는 2016년 한 살 연상 공문성 씨와 결혼 후 2020년 딸 소예 양을 품에 안았다.

이후 지난해 11월 둘째 임신 소식을 밝히며 많은 축하를 받은 바 있다.

박슬기는 오은영 박사에게 “이웃집 아이가 다쳐서 무릎을 치료해주는 모습을 보면서 (소예가)‘나도 다치고 싶어. 피 나고 싶어’라고 말을 하더라”고 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모든 면에서 강도가 세고 진해야 하는 아이 같다. 격한 반응에서 충족감을 느끼는 것 같다”며 “조심스럽지만, 첫째 딸의 행동이 엄마의 유산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박슬기는 “제가 결혼 4년 만에 아이를 얻었다. 궤양성 대장염이 있어서 장이 약하다. 임신이 어려울 수 있다고 해서 마음을 비웠는데, 4년 만에 아이가 나타난 것이다. 정말 큰 선물 같았고, 그래서 둘째를 더 바로 갖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늦지도 빠르지도 않은 시기에 아이가 생겼는데, 설거지하다가 하혈했다. 병원에 갔더니 아이 심장 소리가 안 들린다고 하더라. 이런 감정을 첫째에게 보여주면 안 된다고 생각해서,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낸 다음에 슬퍼하고 그랬었다”고 전했다.

둘째 임신을 포기하지 않았지만, 4번의 유산과 3번의 수술을 겪었다고 말했다.

박슬기는 “수술은 3번하고 한 번은 유산이 됐다. 그런 과정이 반복되다 보니 병원에서는 시험관을 권하더라”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