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요태 빽가 “얼굴 까맣다고 피자집 알바 잘려”

입력 2024 06 07 13:26|업데이트 2024 06 07 13:26
코요태 빽가. E채널 ‘다해준다 인력사무소’ 방송 화면 캡처
코요태 빽가. E채널 ‘다해준다 인력사무소’ 방송 화면 캡처
코요태 빽가가 아르바이트 경험담을 털어놨다.

6일 방송된 E채널 ‘다해준다 인력사무소’에서 빽가는 “알바(아르바이트)가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내가 있다”며 다양한 아르바이트 경험을 자랑했다.

빽가는 “제일 먼저 한 아르바이트는 초등학교 때 신문 배달이었다”며 “학교 끝나고 아파트에 신문을 돌려서 한 달 동안 6만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건설 현장에 있는 식당에서도 일했다고 한다. 빽가는 “월급날 하루 이틀 남겨 놓고 사장님이 울고 있더라. 건설사가 부도가 났다는 거다. 돈을 못 줘서 미안하다고 했라”며 “그래서 그다음에 동네 피자집에 갔다”고 했다.

빽가는 “(피자집에서) 한 3~4일 일했는데 갑자기 사장님이 그만두라고 했다”면서 “(사장님이) ‘넌 얼굴이 까만데 그건 간이 안 좋아서 그런 거다. 네가 배달하다가 간이 안 좋아서 쓰러지면 내가 책임져야 하니까 그만두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게 고2한테 할 소리냐”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