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감독 막말 폭로…“잘 되면 장 지질게”

입력 2024 07 03 16:16|업데이트 2024 07 03 16:16
이이경. 유튜브 ‘일일칠 - 117’
이이경. 유튜브 ‘일일칠 - 117’
배우 이이경이 신인 시절 여러 감독에게 들었던 막말을 털어놨다.

최근 유튜브 ‘일일칠 - 117’에 공개된 웹예능 ‘영케이의 K생존기 EP.5’에는 이이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영케이가 “신인 때 서러웠던 적 있냐”고 묻자, 이이경은 “말하면 끝도 없다. 우리 같은 인상이 잘 풀려서 친근감 있는 거지”라며 외모 때문에 받은 설움을 쏟아냈다.

이이경은 “신인 때는 ‘눈 찢어졌다’, ‘싸가지가 없다’ 이런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난 그냥 가만히 있는데 ‘표정이 왜 그래?’ ‘싸가지없게 생겼다’ 하더라. 지금은 잘 풀려서 사막여우상이라고 해주지 옛날엔 그런 말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무쌍꺼풀인 영케이도 “어렸을 때 나도 진짜 많이 들었다. 그래서 많이 웃고 다녔다”며 공감했다.

이어 이이경은 “어떤 감독님은 5명씩 조 짜서 오디션 볼 때 나보고 ‘너 좌우로 봐 봐, 어때? 잘생겼지? 넌 안 돼’ 이러더라”며 다른 사람들 앞에서 받은 외모 지적을 떠올렸다.
이이경. 유튜브 ‘일일칠 - 117’
이이경. 유튜브 ‘일일칠 - 117’
이이경은 또 다른 오디션 자리에서 들었던 빈정거림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어떤 감독님은 ‘너 쓰면 드라마 잘 된다며?’ 하더라. 그때 작은 역이었지만 내가 ‘태양의 후예’ ‘별에서 온 그대’ 이런 드라마에 출연했을 때다. 그래서 내가 ‘운이 좋게 작품이 잘 된 것 같습니다’ 하니까 ‘너 써야 잘 되는 거냐? 네가 우리 작품 위해서 기도해 주면 안 되냐? 꼭 너 써야 해? 우리가 너 안 써도 네가 기도만 해줘 봐’ 하더라. 그때 그 어떤 대사 하나도 읊어보지 못했는데 그렇게만 말하고 보내더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이경이 “네가 잘되면 장 지지겠다고 하는 감독도 있었다”고 하자, 영케이는 “여럿 지지셨겠네”라며 통쾌해했다.

이보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연진이 죄수복?”…한국 대표팀 단복 조롱한 中 블로거

    thumbnail - “연진이 죄수복?”…한국 대표팀 단복 조롱한 中 블로거
  2.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thumbnail - “사망자 6명 중 용의자도 있어”…방콕 5성급 호텔 ‘청산가리 독살’ 사건 전말
  3.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thumbnail - 아사다 마오 “김연아 때문에 고통…항상 1위 하고 싶었다” 고백
  4.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thumbnail - ‘영재발굴단’ 천재, 역사상 가장 높은 IQ 차지…무려 ‘276’
  5. “어떡해 눈물 나” 정신과 찾은 전현무, 상담 중 오열?

    thumbnail - “어떡해 눈물 나” 정신과 찾은 전현무, 상담 중 오열?
  6. 이은형 “임신 8개월에 하혈…강재준에 유언까지” 눈물

    thumbnail - 이은형 “임신 8개월에 하혈…강재준에 유언까지” 눈물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