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큰누나에 명품 선물…가격에 ‘깜짝’

입력 2023 09 22 10:42|업데이트 2023 09 22 16:17
유병재 SNS 캡처
유병재 SNS 캡처
코미디언 유병재가 큰누나에게 300만원대 명품 가방을 선물했다고 밝히면서 가족과의 유쾌한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유병재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태세 전환 오지네”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유병재가 큰누나, 작은누나와 나눈 메시지가 담겼다. 큰누나는 어릴 적 사진을 공개하며 “병재야 네 다리 길이 봐. 저 정도 길이면 손가락 아니야? 다리 길이에 비해 얼굴이 큰 것 같다”고 조롱했다.

작은누나도 이에 질세라 “저 짧은 곳에 관절이 다 들어가 있는 것도 신기하네”라고 유병재를 놀렸다. 그러자 유병재는 “부모가 같지 않나”라며 황당해했다.

다음 날 큰누나는 유병재에게 장문의 감사 메시지를 보내 전날과는 다른 태도를 보였다. 큰누나는 유병재에게 선물 받은 가방 옆에서 손가락 하트 포즈를 취하며 “사랑하는 내 동생 병재. 너의 누나로 살아갈 수 있음에 누나는 너무 행복해”라고 적었다.

이어 “내가 무슨 복을 타고 나서 생일에 이런 호사를 누리는 걸까. 낳아준 부모님보다 너에게 감사해”라며 “누나는 태어나서 명품 가방을 처음 가져봐. 매장의 사람들도 ‘저 사람 설마 저걸 진짜 사는 거야?’라고 수군대더라”라고 애정 가득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면서 “오늘은 가방을 안고 잘 생각이야. 추석에 인사하러 갈게. 병재야 사랑해”라고 덧붙였다. 큰누나가 선물 받은 가방은 ‘셀린느 미디엄 아바 트리옹프백’ 제품으로, 공식 홈페이지에서 32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큰누나의 태세 전환은 누리꾼에게 웃음을 안겼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이효리에 ‘사적 모임’ 요청한 ‘나는 솔로’ 男출연자들

    thumbnail - 이효리에 ‘사적 모임’ 요청한 ‘나는 솔로’ 男출연자들
  2. “백종원, 30년 공들였는데”…백종원 회사, 몸값 ‘4000억’ 대박날 수 있을까

    thumbnail - “백종원, 30년 공들였는데”…백종원 회사, 몸값 ‘4000억’ 대박날 수 있을까
  3. “여보”…무면허 여고생들 킥보드에 노부부 참변, 아내 사망

    thumbnail - “여보”…무면허 여고생들 킥보드에 노부부 참변, 아내 사망
  4. “오리고기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오리고기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5. 새끼강아지 베란다서 던져 살해…범인은 ‘촉법소년’ 초등생

    thumbnail - 새끼강아지 베란다서 던져 살해…범인은 ‘촉법소년’ 초등생
  6.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