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서른에 커밍아웃”…한국 유명 男배우 고백

입력 2023 09 27 15:10|업데이트 2023 09 27 15:10
홍석천 인스타그램
홍석천 인스타그램
배우 홍석천이 26일 커밍아웃한 지 23년째를 맞았다고 밝혔다.

그는 “2000년 9월 26일 제가 커밍아웃한 날이군요”라며 “제 나이 서른 정말 죽기를 각오하고 커밍아웃을 했는데 사람들이 그러더라고요. 연예인 돼서 성공하고 돈 많이 벌고 잘 살고 있는데 왜 커밍아웃을 하냐고 모든 걸 잃을 수 있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세상에서 나만 없어지면 모든 게 다 해결될 거 같았던 그 시간들 지나고 나니 허허 웃으며 얘기할 수 있는 추억의 시간이 됐다”라고 전했다.

홍석천은 대한민국 1호 커밍아웃 연예인으로 불린다. 그는 지난 4월 유튜브 채널 ‘겁도 없꾸라’에서 “처음에는 먹고 살려고 시작했다. 너 두 살때 내가 커밍아웃을 했다. 내 정체성을 이야기해서 3년을 방송을 못하던 시절이 있었다”라고 했다.

홍석천은 “사람들이 방송을 못하게 했다. 나오지 말라고, 너 보기 싫고 재수없다고 했다. 그래서 집에서 쉬다가 통장에 돈이 말라가서 요식업을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