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세 황보라, 차에서 셀프 ‘배란주사’

입력 2023 12 05 17:25|업데이트 2023 12 05 17:25
배우 황보라가 극한의 시험관 시술 과정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배우 황보라가 극한의 시험관 시술 과정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배우 황보라가 극한의 시험관 시술 과정을 공개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웤톸’에는 ‘황보라. 임신 가능성이…1%였다고? 오덕이 엄마 EP.2 난임 일기 1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황보라는 시험관 시술을 통한 임신 과정을 공개했다.

난임 병원에 다녀온 황보라는 “네 번째 시험관 준비. 첫 번째 주사를 맞겠다”며 주사를 꺼냈다. 이어 “제가 난소기능저하증이 있다. 이번에 원장님이 고용량으로 투약해봤자 많은 난포가 생산되지 않기 때문에 저용량으로 한 달에 하나씩이라도 모으자고 했다”고 밝혔다.

황보라는 “전 사실 주사 맞는 건 그렇게 힘들지 않다. 병원에서 두세 시간씩 기다리는 게 제일 힘든 것 같다”며 주사를 배에 투약했다.

난자 채취일까지 총 16일 동안 과배란 유도 주사를 맞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른 날 황보라는 차에서 카메라를 켰다. 황보라는 “아침 9시나 8시에 맞아야 하는데 촬영가는 길에 너무 정신이 없어서 못 맞았다. 차량 이동 중 급하게 맞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찬가지로 배에 주사를 놓은 황보라는 “아…”라고 짧은 비명을 질렀다.

이후 황보라는 “깔끔하게 맞았다. 눈물이 살짝 난다. 참 극한직업이다. 시험관”이라며 “시술은 저한테 껌이다. 오늘도 열심히 촬영하고 하루를 마무리 짓도록 하겠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한편 황보라는 최근 결혼 1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