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세 지상렬의 환호 “내 여자친구는 서른일곱”

입력 2024 01 22 15:01|업데이트 2024 01 22 17:50
유튜브 채널 ‘여기가 우리집’
유튜브 채널 ‘여기가 우리집’
개그맨 지상렬이 결혼에 대한 열망을 드러냈다.

지상렬은 최근 유튜브 채널 ‘여기가 우리집’에 출연해 25년 경력 역술가에게 애정 운세를 봤다.

지상렬은 역술가에게 “나는 과연 결혼을 할 것인가? 그리고 어떤 여성 분이랑 결혼을 할까?”라며 궁금해 했다.

역술가는 “나이로 따지자면 점점 희박해 지는 쪽인데, 운(運)상으로 봤을 땐 기회가 좀 남아있다”고 말했다.

지상렬은 “오 진짜요? 운상으로 남아 있다고요?”라며 기뻐했다.

역술가는 “가장 운세가 강하게 들어오는 시기가 2025년, 2026년”이라며 “나이는 비슷한 사람은 아니고, 사주에 나오는 걸로 봤을 땐 37세~42세 사이 여성”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지상렬은 “몇 살 차이야?”라면서 “내 여자친구 서른일곱이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역술가는 “(지상렬이 결혼한다면 아내는) 안정적인 직업을 갖고 있을 것이다. 예를 들면 공무원, 교사 이런 느낌”이라고 했다.

또 “결혼하게 되면 자녀는 두 명은 안돼도 한 명은 가능하다. 아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지상렬은 “그럼 내 아내가 2026년 생긴다는 거야?”라고 재차 물었고, 역술가는 “소개로 만나게 된다”고 답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