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띠드버거’ 하이킥 시절 수입 공개…“통장에 ○억 찍히고”

입력 2024 04 02 10:40|업데이트 2024 04 02 10:40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황정음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황정음
남편과 이혼 소송 중인 배우 황정음이 ‘지붕 뚫고 하이킥’에 출연할 당시 수입을 공개했다.

황정음은 1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 출연해 최근 이혼 소송과 관련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앞서 황정음은 소속사를 통해 지난 2월 이혼 소송 중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황정음은 이혼 소송 발표 전 인스타그램에 남편의 불륜을 암시하는 듯한 사진과 글을 올려 관심을 모은 바 있다.

당시 한 네티즌이 “나는 남편 이해한다. 솔직히 능력 있고 돈 많으면 여자 하나로 성에 안 찬다. 돈 많은 남자가 바람 피우는 거 이해 못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라고 댓글을 달자, 황정음은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아. 네가 뭘 안다고 주둥이를 놀려. 그럼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내가 바람 피우는 게 맞지, 네 생각대로라면”이라며 일침을 놓기도 했다.

이를 입증하듯 황정음은 ‘짠한형’에서 ‘지붕 뚫고 하이킥’ 출연 당시 수입을 떠올렸다.

신동엽이 “‘지붕 뚫고 하이킥’ 당시 연기가 마음에 안 들었던 건가”라고 묻자 황정음은 “아니, 너무 행복했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대한민국 최고 좋은 CF는 다 제가 찍고 있고, 통장에 막 5억 찍히고, 그다음 날 일어나면 막 2억 찍히고”라며 “(통장 잔액이) 485원 있다가 갑자기 일어났는데 막 5억이 꽂혀 있었다. 얼마나 꿈 같아요”라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황정음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황정음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황정음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황정음
황정음은 “제가 그때 좀 인생을 알았고, 이번에 또 알았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황정음은 지난 2016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와 결혼 후 2020년 한 차례 파경 위기를 겪었다. 2021년 재결합을 했으나, 결국 이혼 소송에 이르게 됐다.

신진호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