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이런 모습 처음…“나도 사람이다” 심경 고백

입력 2024 05 17 14:00|업데이트 2024 05 17 14:47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오른쪽)이 14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순연 경기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 후반 41분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놓친 후 아쉬워하고 있다. 토트넘은 0-2로 패해 4위 진입이 무산됐고 맨시티는 1위로 올라섰다. 2024.05.15.  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오른쪽)이 14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순연 경기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 후반 41분 상대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놓친 후 아쉬워하고 있다. 토트넘은 0-2로 패해 4위 진입이 무산됐고 맨시티는 1위로 올라섰다. 2024.05.15. AP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주장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놓친 ‘일대일’ 기회에 대해 “나도 사람이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매체 스탠다드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지난 15일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EPL’ 34라운드 경기에 대해 “선수로서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싶었다. 다른 어떤 것도 신경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경기 막판 일대일 기회를 잡았지만 골키퍼 슈테판 오르테가의 선방에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맨시티에 0-2로 패배했다.

경기 후 과르디올라 감독은 손흥민의 슈팅을 막아낸 오르테가의 선방을 결정적인 장면으로 꼽으며 “지난 7~8년 동안 손흥민에게 얼마나 당했는지 아는가”라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아스널과 팬들에겐 아쉬운 장면이었고 실제 일부 아스널 팬들은 손흥민을 향한 원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리버풀 출신이자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제이미 케러거는 “(손흥민의 득점 실패에) 전 세계 아스널 팬들이 두 발로 TV를 걷어찼을 것”이라 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손흥민은 “나도 사람이다”라고 운을 뗀 뒤 “골키퍼가 정말 좋은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팀이 정말 열심히 노력했기 때문에 나에게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오는 20일 사우스요크셔 주 셰필드의 브라몰 레인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리그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승점 63점으로 리그 5위에 올라있는 토트넘은 최종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2024-2025 시즌 유로파리그 진출이 확정된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