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손 들어준 법원…유명 아이돌 “너무 기쁘다” 소신

입력 2024 06 01 14:04|업데이트 2024 06 01 14:04
유진 인스타그램
유진 인스타그램
그룹 S.E.S 출신 유진이 민희진과 인연을 언급하며 후배 뉴진스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유진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뉴진스 애정하는 나의 후배들”이라며 “S.E.S 10주년 앨범 작업을 하면서 짧은 만남이었지만, 나에게 ‘쿨하고 멋진 능력자’라는 인상을 남긴 민희진 언니가 만든 뉴진스”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뉴진스의 앨범 커버를 공개했다.

이렇듯 후배 그룹 뉴진스를 향한 애정을 표현한 유진은 “사랑스러운 멤버들과 그들의 음악, 그리고 레트로 감성의 분위기는 나를 팬으로 만들기에 충분했다”며 “민희진 언니와 뉴진스가 이별하지 않게 돼 팬으로서 너무너무 기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멋진 활동을 이어갈 뉴진스. 응원하고 사랑해”라고 덧붙이며 애정을 표현했다.

한편 지난 30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상훈)는 민희진이 하이브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이에 민희진은 어도어 대표 자리를 지킬 수 있게 됐다. 민희진은 다음 날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적으로 누명을 벗었기 때문에 많이 홀가분하다”면서 “죄의 여부를 떠나서 누군가 문제 제기를 하게 되면 상대방은 죄인이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 그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가처분을 냈던 거다. 이렇게 처분이 났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큰 짐을 내려놨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다.

이어 “솔직히 지금 싸우면서 누구를 위한 분쟁인 건지, 무엇을 얻기 위한 분쟁인 건지 잘 모르겠다”면서 “누구를 힐난하고 비방하는 것도 지겹지 않나. 대의적으로 어떤 게 더 실익인 건지 생각해서 모두가 좋은 방향으로 가고 싶다”고 하이브에게 화해를 요청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