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술 안 마시는데도 얼굴 빨개…‘이것’ 때문이라고 생각”

입력 2024 07 08 17:56|업데이트 2024 07 08 17:56
배우 황정민이 동료들과 함께 찍은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에 있는 황정민은 해당 사진 속 빨간 얼굴 때문에 ‘술톤’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배우 황정민이 동료들과 함께 찍은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에 있는 황정민은 해당 사진 속 빨간 얼굴 때문에 ‘술톤’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애주가로 알려진 배우 황정민이 술을 끊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뜬뜬’에는 ‘장마철은 핑계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황정민은 “요즘 금주 상태다. 술을 안 마신 지 4개월 됐다”며 “술 3개월 안 먹으니까 얼굴이 맑아지길래 ‘얼굴 빨간 게 술 때문이었구나’고 생각했다. 그런데 한 4개월 지나니까 색깔이 다시 돌아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황정민이 유튜브 채널에 출연했다. 유튜브 채널 ‘뜬뜬’ 캡처
배우 황정민이 유튜브 채널에 출연했다. 유튜브 채널 ‘뜬뜬’ 캡처
이어 황정민은 “얼굴이 빨간 게 화 때문인 거 같다. 마음속에 화가 있다 보니 얼굴이 빨개지는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방송인 유재석이 “무슨 화가 있냐”고 묻자 황정민은 “아니 그냥 살면서 화가 있다. 예전에는 화를 술로 풀었다”고 아쉬워하는 듯한 표정을 보였다.

황정민은 “술을 끊으니까 너무 좋긴 하다. 온 장기가 이제 제대로 움직인다는 걸 느낀다. 예전에는 장기들이 오직 술 해독으로만 움직이는 거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황정민은 금연 사실도 고백했다. 황정민은 “담배 끊은 지 5~6년 된 거 같다”며 “만약에 작품에서 담배 피우는 신이 있다고 하면 웬만하면 안 피우려고 한다. 정중하게 감독님한테 말한다”고 전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6.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