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부재중에 찍힌 ‘216’…“절대 다시 걸지 마세요”

입력 2024 01 29 17:13|업데이트 2024 01 29 18:54
보이스피싱 피해 이미지. 서울신문DB
보이스피싱 피해 이미지. 서울신문DB
지난해 한국으로 가장 많은 ‘국제 스팸’(무작위로 보내는 메시지나 전화)을 보내는 나라는 북아프리카의 튀니지로 나타났다.

29일 SK텔링크의 국제전화 서비스 ‘00700’에 따르면 2023년 한 해 동안 차단한 국제 스팸 전화번호를 분석한 결과, 발신 1위 국가는 튀니지(국가번호 216)로 전체 스팸의 12%를 차지했다.

국제 스팸은 해외에서 한국으로 비정상적인 국제 통신이나 접속을 유도하는 불법 행위다. 사회적 혼란이 극심해 행정 당국의 통신 단속이 느슨한 국가에서 주로 발신된다.

2010년 아랍·중동 국가와 북아프리카 일대까지 확산한 반정부 시위운동 ‘아랍의 봄’의 진원지이기도 한 튀니지는 지금까지도 국내 정세 혼란과 경제난을 겪고 있다. 튀니지는 2022년에도 국제 스팸 발신 1위였다.

튀니지에 이어 이란(국가번호 98)이 우리나라 전체 국제 스팸의 9%를 차지해 2위에 올랐다. 반정부 시위와 이스라엘-하마스 분쟁 여파에 시달리는 이란은 2022년 10위에서 지난해 2위까지 순위가 급등했다.

이어 러시아(국가번호 7)가 7%로 3위를 차지했다. 우크라이나와 전쟁이 장기화 국면에 접어든 러시아는 지난해 처음으로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국제 스팸 발신국 ‘톱 10’. 사진 SK텔링크
국제 스팸 발신국 ‘톱 10’. 사진 SK텔링크
국제 스팸 발신국 순위 ‘톱10’ 국가 명단은 해마다 물갈이되고 있다는 게 SK텔링크 측의 주장이다. 실제 최근 2년 연속 상위 10위에 포함된 국가는 튀니지와 이란뿐이었다.

SK텔링크는 지난해 717만건의 국제 스팸을 차단했고 ‘원링’ (전화가 한두 번 울린 뒤 끊고 발신자 번호를 남기는 수법) 방식의 전화 유도 사기도 2019년 22만건에서 2023년 1만 8500건으로 대폭 줄였다고 밝혔다.

정부의 보이스피싱 범죄 차단 움직임에 맞춰 국제 스팸 상위권 국가를 특별관리국으로 지정해 모니터링과 관리를 강화하고, 국제 중계 사업자와도 공조해 불법 행위를 차단한 결과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업체 관계자는 “216, 98, 7, 94, 94, 237 같은 생소한 국가번호가 붙은 부재중 전화는 ‘원링 스팸’일 가능성이 높으니 전화를 되걸기 전 국가 코드를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며 “스팸 차단 기능과 전용 앱을 사용할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최재헌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