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의 오늘의 운세] 2024년 7월 6일

입력 2024 07 05 01:42|업데이트 2024 07 05 01:42


48년생 : 마음가짐을 바르게 하라.

60년생 : 새로운 일이 생기니 준비하라.

72년생 : 신수가 좋아진다.

84년생 : 바깥에서 활동하면 운수대통.

96년생 : 생각보다 일이 잘 진행된다.



49년생 : 자기 자리를 지켜라.

61년생 : 분실물을 주의하라.

73년생 : 손재수가 있으니 주의하라.

85년생 : 말과 행동을 조심하라.

97년생 : 가까운 사람의 도움 받겠다.

호랑이

50년생 : 노력이 최우선이다.

62년생 : 이웃에게 도움을 받는다.

74년생 : 좋은 운이 들어온다.

86년생 : 마음을 너그럽게 가져라.

98년생 : 지금은 괴로워도 곧 풀릴 것이다.

토끼

51년생 : 수익이 많아지는 하루다.

63년생 : 생활이 안정되어간다.

75년생 : 명예운이 돌아온다.

87년생 : 작지만 소득 있으니 기쁘다.

99년생 : 경사스러운 일 생기겠다.



52년생 : 한발 물러서면 열 가지가 유리.

64년생 : 사업운이 좋아진다.

76년생 : 오해 따르나 해결되고 행운 넘친다.

88년생 : 일의 옳고 그름을 가려라.

00년생 : 과감한 결단력이 필요하다.



53년생 : 서운한 마음은 빨리 풀어라.

65년생 : 주관대로 행동하라.

77년생 : 성공의 지름길은 노력뿐이다.

89년생 : 재물운이 가득하다.

01년생 : 지금 미리 저축해두어야 한다.



54년생 : 경솔한 행동은 금하라.

66년생 : 가족의 일에 협조해야 한다.

78년생 : 가만히 있지 말고 새로운 길을 모색하라.

90년생 : 뜻밖의 행운이 가득하다.

02년생 : 안정을 취함이 길하다.



43년생 : 건강보다 소중한 것은 없다.

55년생 : 옛것을 유지하라.

67년생 : 일에 횡재수가 많아진다.

79년생 : 이동, 변동수가 좋다.

91년생 : 만사가 귀찮고 힘들구나.

원숭이

44년생 : 가정이 안정되고 화기애애하다.

56년생 : 어려운 일이 해결된다.

68년생 : 사방에 실속이 가득하다.

80년생 : 서두르지 마라. 좋은 일이 있을 것이다.

92년생 : 동쪽에서 귀인이 온다.



45년생 : 여유로운 마음가짐이 복을 부른다.

57년생 : 느긋한 마음으로 모든 일을 준비하라.

69년생 : 기쁜 소식이 가득하다.

81년생 : 근심거리는 생기지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93년생 : 조급해 할 필요가 전혀 없다.



46년생 : 건강관리에 힘써라.

58년생 : 마음이 편안한 하루.

70년생 : 주변사람이 어려운 일을 도와준다.

82년생 : 한발 물러서면 행운이 있다.

94년생 : 일찍 귀가하라.

돼지

47년생 : 변덕이 크면 신뢰를 얻지 못한다.

59년생 : 북쪽에 도움 줄 사람이 기다린다.

71년생 : 좋은 운이 들어온다.

83년생 : 실속 없는 일에 너무 마음 쓰지 마라.

95년생 : 감정적이 되어 성급하게 결정하지 마라.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6.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