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과 청진기 든 女복서’…세계 챔피언 ‘청신호’ 켜졌다

입력 2023 12 09 21:25|업데이트 2023 12 09 23:57

‘의사 복서’ 서려경 교수, 태국 선수에 TKO 승리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 인재개발원 체육관에서 열린 세계 타이틀매치 전초전에서 승리를 거둔 서려경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손을 번쩍 들어올리고 있다. 2023.12.9 연합뉴스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 인재개발원 체육관에서 열린 세계 타이틀매치 전초전에서 승리를 거둔 서려경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손을 번쩍 들어올리고 있다. 2023.12.9 연합뉴스
현역 의사 최초로 여자 복싱 한국 챔피언에 오른 서려경(32·천안비트손정오복싱)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세계 타이틀 매치를 앞두고 화끈한 KO승을 거두며 목표 달성에 청신호가 켜졌다.

9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 교수는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 인재개발원 체육관에서 열린 쿨라티다 쿠에사놀(태국)과의 세계 타이틀매치 전초전에서 3라운드 15초 만에 TKO승을 따냈다. 이날 승리로 그의 프로 통산 전적은 8전 7승(5KO) 1무가 돼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서려경 순천향대 소아청소년과 교수. 서울신문DB
서려경 순천향대 소아청소년과 교수. 서울신문DB
서 교수는 지난 7월 14일 ‘한국복싱커미션(KBM) 3대 한국 타이틀매치’ 여자 라이트 플라이급에서 임찬미 선수를 8라운드 38초 만에 TKO로 꺾고 한국 챔피언 벨트를 차지했다.

현재 순천향대 천안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근무 중인 서 교수는 살인적인 근무 강도에도 프로 복싱 선수 생활을 병행하고 있다. 병원 응급실 근무 중에 생기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2018년 처음 복싱에 발을 들인 그는 강력한 펀치 능력을 앞세워 2020년 프로 무대에 전격 데뷔했다.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 인재개발원 체육관에서 열린 세계 타이틀매치 전초전에서 서려경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홍)와 태국 쿨라티다 쿠에사놀(청)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3.12.9 연합뉴스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 인재개발원 체육관에서 열린 세계 타이틀매치 전초전에서 서려경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홍)와 태국 쿨라티다 쿠에사놀(청)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3.12.9 연합뉴스
서 교수는 데뷔 3년 만에 한국 챔피언에 오른 뒤 “신생아들은 성인보다 훨씬 위험해 최선의 선택을 하더라도 노력과는 상관없이 나빠지기도 한다. 그럴 때는 신생아실을 벗어나고 싶은 부정적인 생각이 들 때가 많다”면서 “복싱이 (부정적인 생각을 잊고) 앞으로 나가는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현직 의사 겸 복서’라는 이색적인 경력으로 언론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은 서 교수는 tvN 예능프로그램 ‘유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뒤 병원뿐만 아니라 지역에서도 이미 유명 인사가 됐다.

KBM 한국 여자 라이트플라이급 챔피언에 올랐을 당시 “의사 세계 챔피언이 되고 싶다”는 목표를 밝혔던 서 교수는 내년 2월 일본 선수를 상대로 여자국제복싱협회(WIBA) 미니멈급 세계 타이틀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서 교수는 내년 4월 대망의 4대 메이저 복싱 세계기구(WBA·WBC·IBF·WBO) 타이틀에 도전한다.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 인재개발원 체육관에서 열린 세계 타이틀매치 전초전에서 승리를 거둔 서려경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3.12.9 연합뉴스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 인재개발원 체육관에서 열린 세계 타이틀매치 전초전에서 승리를 거둔 서려경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3.12.9 연합뉴스


최재헌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