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온 신발에 지팡이 짚은 할머니 ‘피투성이’…가해자, 조치 없이 현장 떠났다

입력 2024 04 14 23:12|업데이트 2024 04 14 23:12
채널A 보도화면 캡처
채널A 보도화면 캡처
길을 걷던 할머니가 갑자기 날아든 신발에 맞아 크게 다쳤다. 경찰은 신발을 날려 노인을 다치게 한 남성 무리를 추적 중이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전날(13일) 폭행 혐의로 남성 A씨를 추적 중이다.

A씨는 전날 오전 6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홍대클럽거리 인근에서 신발을 날려 길을 지나던 80대 할머니의 얼굴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채널A가 이날 단독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지팡이를 짚고 걷던 할머니의 맞은편에서 A씨를 포함한 다수의 남성 무리가 걸어간다.
채널A 보도화면 캡처
채널A 보도화면 캡처
A씨는 바닥에 떨어진 쓰레기를 발로 차는데, 그 순간 신발이 날아가 할머니의 얼굴을 강타한다.

할머니가 얼굴을 부여잡고 아파하지만, A씨 등 남성 무리는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차도에 떨어진 신발만 챙겨 사라진다. 결국 할머니는 피를 흘리며 혼자 집까지 걸어갔다.

채널A에 따르면 할머니는 콧등 부위가 찢어져 봉합 수술을 받았고 눈 주변까지 시퍼렇게 멍이 들었다.

할머니의 아들은 채널A에 “노인분이 그렇게 다치셨으면 사과를 하든지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는데 그게 장난이라고 할 수는 없는 것 같다. 어머님은 지금 굉장히 불안한 상황인데 자식으로서 이건 너무 화가 난다”고 토로했다. 아들은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재 CCTV 등을 통해 이 남성 무리를 추적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의 범행이 고의성이 있는지 등은 수사를 통해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