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원으로 뭘 하라고” 뿔난 공주들…유명 놀이공원, 40년만에 결국

입력 2024 05 21 09:43|업데이트 2024 05 21 09:43
일본 도쿄 디즈니랜드 캐릭터 배우들의 모습. EPA 연합뉴스
일본 도쿄 디즈니랜드 캐릭터 배우들의 모습. EPA 연합뉴스
세계 최초의 디즈니랜드인 미국 캘리포니아 디즈니랜드에서 미키, 미니, 디즈니 프린세스 등 인기 캐릭터의 탈을 쓰고 연기하는 캐릭터 연기자들의 노동조합이 결성된다.

디즈니랜드에서 캐릭터 배우 노조가 결성되는 건 약 40년 만에 처음이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전국노동관계위원회(NLRB)에 따르면 이날 디즈니랜드 노동조합 추진위원회 ‘매직 유나이티드’는 미국 내 연극·공연 종사자들을 대표하는 배우노동조합 산하에 디즈니랜드 캐릭터 출연진과 진행자들을 위한 노조를 만들기로 결의했다.

배우들은 노조 결성 투표에서 찬성 953표, 반대 258표를 던져 79%의 찬성률로 노조 가입안을 통과시켰다.

앞서 지난 2일 매직 유나이티드는 캐릭터 출연진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노조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 이들은 사측에 의상 청결 관리, 근무 일정 안정화, 고객과의 상호작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안전 및 건강 문제 해결 등을 요구해왔다.

물가 대비 캐릭터 배우 종사자들의 월급 수준이 턱없이 낮다는 주장도 제기돼 왔다.

AP통신은 “퍼레이드 공연자와 캐릭터 배우들은 시간당 24.15달러(약 3만 3000원)의 기본급을 받는다. 1월까지 기본급은 시간당 20달러(약 2만 7000원)였다”며 “디즈니는 이익을 많이 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몇 년 동안 근로자들에게 생활 가능한 임금을 지불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디즈니랜드에서 미키마우스 탈을 쓴 직원이 관람객 앞을 걸어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캘리포니아 디즈니랜드에서 미키마우스 탈을 쓴 직원이 관람객 앞을 걸어가고 있다. AP 연합뉴스
케이트 신들 배우노조 회장은 “이 직원들은 관람객의 디즈니랜드 경험의 최전선에 있다”며 “아이들이 캐릭터를 껴안을 때나 가족이 디즈니 성 옆에서 퍼레이드를 볼 때 평생 기억에 남을 추억을 만드는 사람이 바로 그들”이라고 말했다.

디즈니랜드에서 일하는 다른 직원들은 이미 대부분 노조에 속해있지만, 배우들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 그간 디즈니랜드에서 소매업, 식품 서비스, 보안, 불꽃놀이, 헤어 및 메이크업 등의 분야에 종사하는 약 2만 1000명 캐스트 직원들은 노조에 소속됐으나, 캐릭터 직원들은 제외됐다.

NLRB는 “선거에 이의가 없으면 다음 주 중에 결과를 승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승인되면 디즈니랜드 캐릭터 배우 약 1700명의 가입이 확정된다.

신들 회장은 “디즈니랜드 배우들은 ‘꿈이 현실이 되는’ 디즈니랜드에서 이날 자신들의 꿈이 현실이 됐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디즈니랜드에서 미키마우스 탈을 쓴 직원이 관람객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디즈니랜드에서 미키마우스 탈을 쓴 직원이 관람객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AP 연합뉴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