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몸에 암 전이…환자 지켜주길” 의사에 호소한 폐암환우회장 별세

입력 2024 05 21 10:31|업데이트 2024 05 21 10:31
이건주 한국폐암환우회 회장이 지난 2월 유튜브를 통해 의료공백 사태 해결을 호소했다. 한국폐암환우회 유튜브 ‘폐암 환우 TV’ 캡처
이건주 한국폐암환우회 회장이 지난 2월 유튜브를 통해 의료공백 사태 해결을 호소했다. 한국폐암환우회 유튜브 ‘폐암 환우 TV’ 캡처
의대 증원을 둘러싼 의정 갈등 속에서 아픈 몸을 이끌고 정부와 의사를 향해 “조금씩 양보해 타협안을 도출해달라”고 호소했던 이건주 한국페암환우회 회장이 78세의 나이로 지난 19일 별세했다.

이 회장은 2001년 위암 진단에 이어 2016년 폐암 진단을 받아 20여년간 암 환자로 투병했다. 그는 폐암 4기 진단을 받고 124번의 항암 치료를 받았지만, “이제는 더 이상 쓸 수 있는 약이 없다”는 말을 듣고 지난해 11월 치료를 중단했다.

이후 호스피스 병동에 입원해 마지막 치료를 받고 지난달 퇴원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20년 폐암 환자들을 대변하는 한국폐암환우회를 조직해 회장직을 맡았다.
한국폐암환우회 이건주 회장과 관계자가 정부와 의료계에 의료 공백을 해소할 것을 요구하는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2024.3.13 연합뉴스
한국폐암환우회 이건주 회장과 관계자가 정부와 의료계에 의료 공백을 해소할 것을 요구하는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2024.3.13 연합뉴스
최근 의정 갈등과 의료공백 사태를 맞아 ‘환자 중심 의료’를 주문하며 대한의사협회 회관 앞에서 회원들과 집회를 열어 사태 해결을 호소한 바 있다.

당시 이 회장은 “나는 환자의 건강을 가장 우선적으로 배려하겠다”는 ‘제네바 선언’의 문장이 적힌 현수막을 들고 의료공백 사태 해결을 호소했다. 제네바 선언은 일반적으로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로 알려져 있으며, 의사들이 지켜야 할 윤리를 담고 있다.

이 회장은 “협상 조건의 옳고 그름을 떠나 환자들은 ‘골든타임’을 놓치기 전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젊은 전공의들에게 “환자의 곁을 지키며 치료를 해야 하는 의사의 책무는 여러분들이 택한 막중한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의 선배 의사들에게는 “전공의들을 협상의 자리로 인도하는 사회 지도자의 경륜을 보여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에는 “정부는 국민의 고통에 책임을 져야 한다”며 “폭넓게 의견을 수렴해 의료진을 설득하고 국민적 합의를 끌어낼 것”을 주문했다.
이건주 한국폐암환우회 회장이 지난 2월 자신의 폐 CT 사진을 공개하며 의료공백 사태 해결을 호소했다. 한국폐암환우회 유튜브 ‘폐암 환우 TV’ 캡처
이건주 한국폐암환우회 회장이 지난 2월 자신의 폐 CT 사진을 공개하며 의료공백 사태 해결을 호소했다. 한국폐암환우회 유튜브 ‘폐암 환우 TV’ 캡처
이에 앞서 지난 2월에는 한국폐암환우회 공식 유튜브를 통해 “앞으로 3개월 정도 생이 남아있다는 진단을 받았다”며 암세포가 퍼진 자신의 폐 CT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삶의 막바지에서 환자는 지금도 간절하게 치료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유족으로는 배우자 신화월씨와 아들 이영준씨, 딸 이선영씨가 있다. 빈소는 경기 김포시 아너스힐병원장례식장 VIP3호실, 발인은 22일 오전 10시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