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줄테니 뛰어들라”더니…물에 빠진 여성 외면한 인플루언서 논란

입력 2024 06 04 09:45|업데이트 2024 06 04 09:45
미국의 유명 인플루언서 나탈리 레이놀즈(왼). 호수 이미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나탈리 레이놀즈 인스타그램 / 아이클릭아트
미국의 유명 인플루언서 나탈리 레이놀즈(왼). 호수 이미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나탈리 레이놀즈 인스타그램 / 아이클릭아트
미국의 한 인플루언서가 수영을 못 한다는 낯선 여성에게 돈을 줄테니 물에 빠져보라고 부추긴 후 도망쳐 논란이 되고 있다.

3일(현지시간) 미 뉴욕포스트 등에 따르면 인플루언서 나탈리 레이놀즈는 최근 텍사스의 레이디버드 호수에서 호주의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킥’ 생중계 방송 도중 한 여성에게 “20달러(약 2만 7000원)를 줄 테니 물에 뛰어들라”고 제안했다.

시청자들에게 생중계된 영상 속 이 여성은 수영할 수 없다고 거절했지만 레이놀즈는 계속해서 여성을 설득했고, 여성의 등을 밀치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결국 여성은 호수로 뛰어들었다. 물에 빠진 여성은 “나는 수영을 못 한다. 물에 뜰 수만 있다”며 구조를 요청했지만 레이놀즈와 그의 동료들은 외면했다.

이에 여성이 “당신이 뛰어들라고 했잖아요”라고 외치자 레이놀즈는 웃으며 “아니다. 안 했다”고 대답했다.

결국 신고를 받은 소방관들이 현장에 도착해 여성을 무사히 구조했고, 현장에 도착한 것을 본 레이놀즈와 동료들은 서둘러 자리를 떠나는 모습으로 영상은 종료됐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약한 사람들을 이용하는 사람이 가장 나쁜 사람이다”, “조회수를 위해 위험한 상황을 만들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여러 매체에 따르면 해당 사건 이후 레이놀즈는 후속 방송에서 “이번 사건이 일주일이면 잊힐 것”이라며 비난을 일축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