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 엉덩이에 물 뿌리고 다닌 홍콩男 ‘징역’…이유 들어보니

입력 2024 07 03 11:14|업데이트 2024 07 03 11:14

“직장·가족 문제로 스트레스 받아”

물병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물병 이미지. 아이클릭아트
홍콩에서 한 남성이 여성들의 엉덩이에 물을 뿌린 혐의로 징역 4개월을 선고받았다. 그는 가족과 직장 문제로 스트레스를 받아 이러한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2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월 20일부터 2월 18일 사이 홍콩의 한 지하철역 근처를 걷다가 봉변을 당한 16~23세의 여성 9명으로부터 유사한 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수사에 나선 경찰은 용의자 중 한 명인 리궈딩(56)을 검거해 혐의가 있음을 확인했다.

앞서 지난 2월 5일 홍콩의 몽콕 MRT역 근처에서 리궈딩은 19세 소녀에게 물을 뿌렸다. 그곳에서 쇼핑을 하고 있던 10대 소녀는 엉덩이 쪽이 젖은 느낌이 들어 뒤를 돌아봤지만 가해자는 이미 사라진 뒤였다.

2월 18일 영화를 보고 집으로 걸어가던 30대 여성도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 이 여성은 물을 맞았을 때 뜨끈한 느낌이었다고 신고했다.

이어 그는 같은 달 23일 17세 관광객의 엉덩이에도 물을 뿌렸다가 현장에서 체포됐다. 피해를 입은 관광객은 리궈딩을 잠복 수사하고 있던 경찰관이 다가올 때까지 자신이 공격받았다는 것을 깨닫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붙잡힌 리궈딩은 법정에서 폭행 혐의 3건에 대해 자신이 한 일이라고 진술했다.

황당하게도 그는 “소녀를 보고 갑자기 속이 메스꺼워졌다”며 “가족과 직장 문제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성 신체의 어떤 부위를 특별히 겨냥한 것은 아니다”라며 “(물을 뿌린) 행동을 후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리궈딩이 뿌린 액체에는 부식성이 없으며 체액도 포함돼 있지 않았다.

판사는 리궈딩에게 폭행 혐의에 대해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thumbnail -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2.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thumbnail -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3.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4.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5.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6.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