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구라 子’ 그리 “친모에게 경제적 지원 중, 금액은…”

입력 2024 05 31 09:04|업데이트 2024 05 31 09:04
채널A ‘아빠는 꽃중년’
채널A ‘아빠는 꽃중년’
방송인 김구라의 아들인 가수 그리가 친모에게 경제적 지원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채널A ‘아빠는 꽃중년’에서는 ‘55세 아빠’ 김구라가 독립 7년 차인 27세 아들 그리의 집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들은 외식을 위해 나들이에 나섰다. 한 식당에 도착한 후, 김구라는 그리에게 “친엄마와 연락을 자주 하냐”고 물었다.

그리가 “그렇다”고 하자 김구라는 “엄마하고는 하루에 한 번씩 통화하니?”라고 되물었다.

그리는 일주일에 한 번 통화한다고 밝혔고, 김구라는 이에 놀라며 “많이 안 하네. 옛날에는 매일 통화하지 않았냐”고 말했다. 그러자 그리는 문자는 3일에 한 번 한다고 답했다. 김구라는 “비슷하구나 나랑”이라고 말했다.

엄마와 연락하고 지내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그리는 “그렇다. 아무래도 친엄마를 아직도 보살펴야 하고 너무나도 사랑하기 때문에”라며 “경제적인 지원 같은 것도 저한테 받으시고. 예전처럼 기사가 날 정도의 금액들은 아닌데 생활하시는 거에 보태드리고 그런 게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구라는 1998년 전처와 결혼해 아들 그리를 얻었으나 2015년 이혼했다. 그는 2020년 12세 연하의 비연예인과 재혼해 2021년 늦둥이 딸을 얻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