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아, 결국 김승수 아닌 박형준 선택… ‘삼각관계’?

입력 2024 07 08 14:37|업데이트 2024 07 08 14:37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캡처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 캡처
김승수가 주춤하고 있는 사이, 양정아에게 또 다른 남사친이 훅 들어왔다. 바로 청춘스타 박형준이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서 박형준, 김승수, 양정아의 삼각구도가 흥미를 안겼다. 이날 50대 ‘썸’으로 화제가 된 바 있는 김승수와 양정아가 다시 만났다. 두 사람은 홍대 데이트에서 뒤에서 껴안는 등 설렘을 유발했다. 커플 여행에서는 ‘서로 다른 남자친구, 여자친구가 있다면?’ 질문에 김승수는 “정아가 다른 사람이랑 데이트한다고 생각하면 썩 유쾌할 것 같지 않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가운데 배우 유서진, 유태웅 그리고 김승수와 양정아가 한자리에 모였다. 이때, “한 명 더 오기로 했다”고 했고, 양정아는 “우리 오빠다, 너무 보고 싶다”며 “남자배우 중 연락하는 사람이 승수랑 오빠다”고 했다. 또 다른 남사친(남자사람친구) 언급에 김승수는 “나 만날 때보다 꾸미고 왔다”며 질투했다.

그렇게 의문의 남자가 등장했다. 바로 배우 박형준이었다. 박형준을 보자마자 양정아는 “잘 지냈냐”며 포옹하며 친분을 드러냈다. 박형준은 “정아야 오다 주웠다”며 꽃다발을 선물하기도. 아니나 다를까 김승수는 “형이 꽃다발 주는 사람 아니다”며 질투, 박형준은 “오다 카페가 있어, 정아 생각이 났다”고 했다. 박형준은 “내가 마음 가는 사람한테만 그렇게 한다. 아무한테나 하지 않는다”고 해 양정아를 놀라게 했다.

박형준과 양정아는 서로 공연도 보러 간 사이였다. 박형준은 “그때 정아가 꽃 들고 왔다”고 하자 김승수는 양정아에게 “너는 나한테 풀떼기라도 준 적 있냐”며 섭섭함이 폭발, 양정아는 “네가 연극을 하면 보러 가면서 할 것, 오늘 예민하다”며 당황했다.

김승수는 박형준과 양정아가 얘기하며 서로 터치를 하자 “둘이 얘기할 때마다 자연스럽게 만지냐”며 또 질투가 폭발했다. 모두 “박형준과 양정아 둘이 투 샷이 좋긴하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thumbnail -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2.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thumbnail -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3.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4.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5.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6.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