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하루 5천만원 벌었던 적도…‘무도’ 박명수 텃세 어마어마”

입력 2023 09 28 08:06|업데이트 2023 09 28 09:20
유튜브 ‘직업의모든 것’ 채널
유튜브 ‘직업의모든 것’ 채널
방송인 정준하가 전성기 시절을 언급했다.

27일 유튜브 ‘직업의모든 것’ 채널에는 ‘연예인의 하루를 담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정준하는 직접 운전해 스케줄 현장으로 이동했다. 그는 운전을 하면서 “스타일리스트하고 둘이 다닌다. 벌써 그렇게 한 지 6년 됐다”고 했다.

정준하가 출연하는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 시사회 이후 라디오 스케줄로 이동하면서도 정준하는 홀로 운전했다. 그는 “방송 데뷔한 게 올해로 30년 차다. 원래 스태프 일 하다가 매니저 일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매니저의 고충을 잘 알겠다”는 말에 정준하는 “안다”며 “그래서 안 데리고 다닌다”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이휘재 매니저로 일하다 연예계에 데뷔한 그는 팬레터를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그러다 정체기가 왔다. 이후 2003년도에 ‘노브레인 서바이벌’로 대박이 났다”며 “행사비를 500만원을 받을 때였다. 하루에 (행사를) 10군데를 가서 5000만원을 벌었던 적도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그러다가 ‘배우병’에 걸렸다. 코미디를 그만두고 탤런트를 해야겠다 했는데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약으로 치유가 안 되는 중병에 걸렸다”고 씁쓸해했다.

정준하는 MBC ‘무한도전’ 출연에 대해 “그만두려고 할 때 재석이가 손 꼭 잡더니 ‘2주만 더 해봐’ 하다가 그걸 해서 13년을 하게 됐다”고 했다. 그는 “그리고 뮤지컬 배우병에 걸려서 16년을 했다”고 말했다.

‘무도’ 때 가장 힘들었던 것을 묻자 정준하는 “박명수”라고 말을 꺼냈다. 그는 “(박명수는) 공채였고 나는 특채다”라며 “텃세가 어마어마했다. 지금은 둘도 없는 친구다. 웃으면서 이야기하지만 그때는 엄청 힘들었다”고 밝혔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