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8살 연하 ♥기성용에 생활비 타 쓴다…통장도 못 봐

입력 2023 09 28 14:45|업데이트 2023 09 28 14:45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채널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채널
배우 한혜진이 축구선수인 남편 기성용과의 부부생활을 털어놨다.

27일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채널은 “‘그때 나 어땠어?’ 힐링캠프 한혜진과 10년 만에 재회”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축구선수 김영찬을 사위로 둔 이경규는 한혜진-기성용 부부의 근황을 물으며 “(딸) 예림이한테 노하우를 전해주려고 만나면 물어보려고 했다. 축구선수들은 어떻게 뒷바라지를 하냐”고 궁금해했다.

이에 한혜진은 “내버려 두면 된다. 예림이도 너무 잘하고 있는 거다. 너무 많은 참견은 사람을 지치게 하고 피곤하게 한다. 안 그래도 피곤한데 더 피곤하게 하면 안 된다. 그냥 내버려 두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경규는 “돈 관리는 각자 하느냐”며 경제권이 누구에게 있는지도 물었다.

그러자 한혜진은 “아직도 (경제권을) 안 준다”고 털어놨다.

이경규가 “짠하네. 상호 통장에 얼마 있는지 모르냐”고 재차 묻자 한혜진은 “‘내가 얘기해줬잖아’ 이러는데 그냥 알고 싶지 않고 그냥 생활비 받는 게 편하다”고 덧붙였다.

한혜진은 “관리하면 잘해야 하지 않나. 부담되고. 생활비를 주면 내가 다 써도 되는 거니까 오히려 마음이 편하더라. 애 학원비라거나 전기세, 수도세 다 포함해서 준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채널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채널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